'충격패' SON 평점 6.2, 베일-알리 나란히 5.9 '최하' 혹평 [英매체]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10.30 04:51 / 조회 : 798
image
손흥민. /AFPBBNews=뉴스1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토트넘 선수단이 전체적으로 저조한 평점을 받았다. 후반 45분 활약한 손흥민은 평점 6.2점을 기록했다. 치명적 실수를 범한 벤 데이비스는 6.1점이었다.

토트넘은 30일 오전 2시 55분(한국시간) 벨기에 안트베르펜에 위치한 보사윌 스타디온에서 펼쳐진 2020~21 유럽축구연맹(UEAF) 유로파리그 J조 2차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써 지난 23일 LASK 린츠(불가리아)와 1차전에서 3-0 완승을 거둔 토트넘은 1승 1패를 마크했다. 반면 앤트워프는 2연승에 성공하며 조 선두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전반 29분 벤 데이비스가 수비 진영에서 돌아서다가 음보카니에게 빼앗기는 실수를 범했다. 결국 라파엘로프가 득점을 성공시켰고, 이 골은 결승골이 됐다. 토트넘은 후반 시작하자마자 손흥민을 포함해 4명을 교체 투입한 뒤 후반 14분에는 케인까지 넣었으나 단 한 골도 넣지 못하며 패배의 쓴맛을 봤다.

경기 후 영국 축구 통계 전문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2점을 부여했다. 해리 케인은 6.2점, 라멜라는 6.1점, 모우라는 6.5점이었다. 반면 전반에 선발출장한 베일과 알리는 나란히 5.9점의 저조한 평점을 획득했다. 데이비스는 6.1, 요리스 골키퍼는 6.0점이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