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세 첫 영화 주연 송해, '송해 1927'로 BIFF서 관객 만났다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0.10.29 10:11 / 조회 : 331
image
'송해 1927' 포스터


원로 방송인 송해가 '송해 1927'로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관객과 만났다.

29일 제작사 이로츠에 따르면 송해는 지난 26일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와이드 앵글 초청작인 '송해 1927'로 윤재호 감독과 함께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했다.

'송해 1927'은 다큐멘터리 전문 제작사 이로츠와 빈스로드가 공동 기획, 제작한 작품이다. 1927년생 송해의 인생을 다룬 영화로 가족, 실화를 바탕으로 한 다큐멘터리이자, 송해의 첫 스크린 주연 데뷔작이기도 하다. 방송에서는 볼 수 없었던 그의 개인사와 무대 뒤 모습이 주로 담겼다.

윤재호 감독은 관객과의 대화에서 "25번째 BIFF에서 영화를 보여드릴 수 있어 가슴이 벅차다"고 말했다. 송해는 "여러분, 영화 재미있게 보신 것 맞지요?"라고 인사를 건넸다.

image
방송인 송해가 첫 주연을 맡은 '송해 1927'로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관객과의 대화를 하고 있다.


이어진 시간에서는 송해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다. "송해 선생님 제작사에서 초반 기획, 제작 제의를 했다고 들었는데 다큐 제작을 제의 받으시고 처음 하신 말씀이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전국~~노래자랑!!을 보고 자란 선생님의 오랜 팬입니다! 혹시 부산국제~~영화제!! 한번 해주실 수 있으신가요!ㅎㅎ" "선생님 팬입니다^^ 귀여움 유지의 비결은 무엇일까요?", "아드님의 숨겨진 노래들을 촬영과정에서 찾게 되었는데, 있는지도 몰랐던 노래를 처음 들었을 때 어떤 심경이셨나요?" 등으로 당초 예정된 시간을 훌쩍 넘기기도 했다.

송해는 관객들과의 마지막 답변에서 "소원이 있다면 고향인 황해도 재령에서 ‘전국~노래자랑!’이라고 제일 큰 목소리로 외쳐보고 싶다”며 “관객들과 만나는 동안 건강하게 즐겁게 다 같이 즐기고 싶은 마음밖에 없다”고 GV를 마무리했다. 아흔셋의 나이가 무색할 만큼 활력 있는 송해의 모습에 관객들은 질의응답이 끝난 뒤 무대 앞으로 모여들어 사진을 같이 찍었다는 후문이다.

'송해 1927'은 2021년 상반기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