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숭아학당' 임영웅, 영탁과 여행가기 싫다? "친화력 너무 좋아"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10.28 22:14 / 조회 : 543
image
/사진=TV조선 '뽕숭아학당' 방송화면 캡처


'뽕숭아학당' 임영웅과 장민호가 영탁의 친화력에 혀를 내둘렀다.

28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뽕숭아학당'에서는 트롯맨 F4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가상 발리 여행을 하며 '발리에서 생긴 뽕'을 선보였다.

이날 F4의 가상 여행 친구 투표가 이뤄졌다. 임영웅은 '함께 여행가기 싫은 친구'로 영탁을 꼽아 궁금증을 유발했다.

임영웅은 영탁을 언급한 이유로 "영탁이 만나는 사람마다 다 친해질 것 같다"며 영탁의 친화력을 이유로 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장민호는 "내가 영탁과 여행을 가봤는데 갈 때는 네 명이서 갔는데 올 때 60명이 돼서 돌아왔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