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연맹 "'코로나19 확진 발생' 대전 경기 2주 연기"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10.28 16:03 / 조회 : 434
image
프로축구 K2리그 대전하나시티즌 주전 선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28일 오후 대전 유성구 월드컵경기장에서 관계자가 방역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image
대전월드컵경기장. /사진=뉴시스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은 K리그2 대전 소속 선수 1명이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대전의 정규라운드 잔여 경기 일정을 2주 이상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26라운드 대전과 안양의 경기는 기존 10월 31일에서 11월 17일로, 27라운드 경남과 대전의 경기는 기존 11월 7일에서 11월 21일로 연기된다.

대전은 즉시 선수단 전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2주 간 자가 격리 조치를 취해야 하며, 자가 격리 기간 동안 단체훈련은 금지된다.

또 대전은 자가격리 기간 종료 후 다시 선수단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연맹에 제출해야 한다. 재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선수 및 코칭스태프만 훈련과 경기에 참가할 수 있다.

대전과 안양, 경남 외 다른 팀들의 정규라운드 잔여 경기는 일정 변경 없이 진행될 예정이다.

정규라운드 최종 순위를 기준으로 승격팀을 가리는 K리그2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의 일정도 변경된다.

준플레이오프는 기존 11월 18일에서 11월 25일로, 플레이오프는 11월 21일에서 11월 29일로 각각 연기된다.

이번 조치는 지난 4월 연맹 이사회 의결사항 및 이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K리그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른 것이다.

매뉴얼에 따르면 ▲ 선수단 내 확진자 발생 즉시 구단은 연맹에 이를 보고하고 선수단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실시해야 하고, ▲ 확진자 및 접촉자는 최소 2주의 자가격리를 실시해야 하며, ▲ 접촉자 범위에 해당되는 팀의 경기는 최소 2주일 이상 순연하도록 돼 있다.

연맹은 대전 선수단 대상 전수검사 결과, 향후 역학조사 경과 등을 고려하여 추가 조치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한편, K리그2 정규라운드 종료 시점이 늦춰짐에 따라 11월 9일 개최 예정이었던 K리그2 대상 시상식도 연기되며, 일자는 추후 확정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