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훈 "'도굴', 새로운 나를 발견..또 한 번 연기할 수 있길"

용산=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10.28 17:02 / 조회 : 356
image
이제훈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이제훈이 영화 '도굴' 속 강동구 캐릭터를 통해 새로운 자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28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도굴'(감독 박정배)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이제훈, 조우진, 신혜선, 임원희 그리고 박정배 감독이 참석했다.

'도굴'은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 분)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 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범죄오락영화다.

이제훈은 극중 강동구 역을 맡았다. 강동구는 흙 맛만 보고도 유물이 어디 있는지 알아내는 천부적 기질을 타고난 도굴꾼이다.

이날 이제훈은 "시나리오 그 자체, 그 인물을 흡수했었던 것 같다. '도굴'을 통해 능청스러움을 많이 가져간 것 같다. 사람들이 예전보다 저한테 '되게 들떠보이거나 마주변이 되게 많아졌다'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는 과묵한 편이고, 말을 잘 하지 못 했었다. '도굴'을 하면서 새로운 저를 발견한 것 같다. 그래서 고맙고, 이 작품의 강동구라는 캐릭터를 한 번 더 연기 할 수 있는 기회가 또 오길 희망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도굴'은 오는 11월 4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