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우진 "'도굴' 속 작업으로 거친 숨소리..협업을 실감한 작업"

용산=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10.28 16:38 / 조회 : 457
image
조우진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조우진이 영화 '도굴'에서 작업을 통해 거친 숨소리로 협업을 실감했던 작업이었다고 밝혔다.

28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도굴'(감독 박정배)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이제훈, 조우진, 신혜선, 임원희 그리고 박정배 감독이 참석했다.

'도굴'은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 분)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 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범죄오락영화다.

조우진은 극중 존스 박사 역을 맡았다. 존스 박사는 전 세계 고분지도가 뇌리에 박혀 있는 자칭 한국의 '인디아나 존스'이자 벽화에 대해서는 모르는 게 없는 고분 벽화 도굴 전문가다.

이날 조우진은 "생소한 작업이긴 했다. 서로의 거친 숨소리, 노동력을 써서 나름 작업을 했다. 임원희 선배님은 전문가처럼 잘했다. 저희 두 사람(이제훈, 조우진), 더불어서 스태프들은 더 무거운 장비를 들고 작업했다"라고 말했다.

조우진은 "제일 기억에 남는 건 먼지를 같이 마시고 거친 숨소리. 땀이 절로 났다. 이게 진짜 우리가 협업을 하고 있구나라고 실감했었던 작업이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도굴'은 오는 11월 4일 개봉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