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미 "'청춘기록', 시청자 모드로 즐겨 봤죠"(인터뷰①)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이민재 역 신동미 인터뷰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10.28 12:40 / 조회 : 557
image
/사진제공=스타우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신동미가 "좋은 사람들을 만나 즐겁게 했다"면서 '청춘기록'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신동미는 28일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극본 하명희, 연출 안길호,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스튜디오드래곤) 종영 인터뷰에서 "사전제작이라 시청자 모드로 봤었다. 좋은 사람들과 만나 작업을 해서, 즐겁게 했다. 다들 보고 싶다. 군대 간 (박)보검도 보고 싶다"고 밝혔다.

시청자 모드로 자신이 출연한 '청춘기록'을 즐겨 봤다는 신동미는 시청자들의 호응이 있던 이유에 대해 "배우들 모두 맡은 바 캐릭터를 잘 살려냈다. 모든 게 하나가 되서 잘 나온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어 "한 사람이 잘 해야 되는 게 아닌데, 합심해서 만들어 좋은 반응이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신동미는 '청춘기록'을 출연한 계기에 대해선 "감독님한테 연락이 왔다"면서 "감독님이 워낙 (연출을) 잘 하셔서 별 고민 없이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근데, 감독님이 저를 왜 캐스팅 하셨는지 잘 모르겠다. 아, 감독님 미팅 때 '연상연하 로맨스 느낌이 났으면 좋겠다'고 했었다. 그런데 그거는 아닐 것 같은데!"라며 자신의 출연에 의구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한 신동미는 '청춘기록'을 통해 자신에게도 많은 관심을 가져준 시청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했다. 이와 함께 "제 SNS 팔로우수가 늘었다. 이 작품 전에는 1만5000 정도였는데, 이번에 6만4000까지 늘었다. 많이 늘어나서 놀랐다. (관심에) 감사하다"면서 "메시지도 왔는데, 아랍어, 스페인어도 있었다. 한 번은 남미 팬에게도 메시지가 왔는데, 브라질이었다. '브라질에서?'라며 놀라기도 했다"고 밝혔다.

SNS를 통해 응원 메시지를 받았다는 신동미였지만, 이번 '청춘기록'과 관련한 네티즌의 댓글은 찾아보지 않았다고 털어놓았다. 이유는, '악플' 때문이었다. 그녀는 "이전에 '의사요한'을 한 뒤로 악플이 엄청 쏟아졌었다. 협박도 받고 그랬다. 그래서 그 뒤로 댓글 반응을 안 본다"고 안타까운 사연을 전하기도 했다.

이번 '청춘기록'으로 시청자들에게 공감, 위로를 전했던 신동미는 "이 작품이 시청자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준 작품으로 남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신동미가 출연한 '청춘기록'은 지난 27일 16회 방송을 끝으로 종영했다. 그녀는 이 작품에서 스타로 거듭나게 되는 사혜준(박보검 분)의 매니저가 된 이민재 역을 맡았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