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탐정' 최진혁 "'인간이 되고 싶은 좀비'에 관심 감사"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10.28 08:25 / 조회 : 402
image
/사진=래몽래인


배우 최진혁이 '좀비탐정' 종영 소감을 전했다.

최진혁이 주연을 맡은 KBS 2TV 월화 예능드라마 '좀비탐정'(극본 백은진, 연출 심재현, 제작 래몽래인)은 지난 27일 종영했다.

'좀비탐정' 마지막회(12회)에서 최진혁(김무영 역)은 여전히 좀비로 남았지만 아직도 인간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희망을 버리지 않았다. 그는 박주현(공선지 역)과 재회하며 이후 인간으로 돌아가기 위해 두 사람이 함께 노력할 것을 예고,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되었다.

최진혁은 '좀비탐정' 종영 후 소속사 지트리크리에이티브를 통해 "항상 귀 기울여 주신 감독님과 모든 스태프분들, 함께한 동료 배우분들 고생 많으셨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최진혁은 "'인간이 되고 싶은 좀비'라는 독특한 발상으로 시작된 이야기에 많은 관심을 주신 것 같아 더욱 감사한 마음으로 촬영에 임할 수 있었다"며 진심을 담은 종영 소감을 전했다.

'B급병맛코믹'이라는 단조롭지 않은 코믹 장르에 발을 디딘 최진혁은 첫 시도라고 믿기지 않을 만큼 능청스러운 연기로 완벽하게 소화했다.

또한, 최진혁은 코믹 연기 외에도 섬세한 감정 연기와 시원한 액션을 넘나들며 ‘장르 불문’이라는 수식어를 또 한 번 입증했다.

한편, 최진혁은 잠시 휴식기를 가진 후 차기작을 준비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