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 바꾼 아스널, 더 심각해졌다... 승률 前 에메리 61%-아르테타 55%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10.28 00:08 / 조회 : 495
image
미켈 아르테타 아스널 감독. /사진=AFPBBNews=뉴스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아스널이 감독 교체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 상황이 더욱 심각해졌다.

영국의 더선은 27일(한국시간) 미켈 아르테타(38) 현 아스널 감독과 우나이 에메리(49·현 비야레알) 전 아스널 감독의 승률 등을 비교 분석했다. 지난 시즌 에메리 감독이 성적 부진을 이유로 팀을 떠났고, 지난 해 12월부터 아르테타 감독이 지휘봉을 잡아 팀을 이끌고 있다.

하지만 매체는 "아르테타 감독의 승률과 득점이 더 적다. 에메리 감독보다 더 나쁜 기록을 가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실제로 에메리 감독이 부임한 뒤 첫 38경기에서 승률 61%(23승6무9패)를 기록했지만, 아르테타 감독의 첫 38경기 승률은 55%(21승8무9패)였다. 팀 득점 부문에서도 74골로 에메리 감독 시절의 아스널이 우세를 보였다. 아르테타 감독은 58골.

프리미어리그 경기만 놓고 봤을 때도 에메리 감독의 승률은 58%(15승5무6패), 아르테타 감독의 승률은 46%(12승6무8패)였다. 점유율에서도 에메리 감독이 57.6%로 아르테타 감독(52.1%)을 앞섰다.

매체는 "아르테타 감독이 FA컵, 커뮤니티쉴드 등에서 우승을 했지만, 모든 대회 승률은 55%, 리그 승률은 46%에 불과하다. 지난 시즌 에메리 감독은 강력한 출발을 보여주지 못해 경질됐다. 아르테타 감독은 에메리 감독과 같은 실수를 범하지 말라는 경고를 받은 셈"이라고 짚었다.

image
우나이 에메리 감독(왼쪽)과 미켈 아르테타 감독의 비교 분석. /사진=영국 더선 캡처
아스널은 지난 26일 레스터시티와 홈경기에서도 0-1로 패했다. 올 시즌 3승3패(승점 9)로 리그 11위에 그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