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 개천용' 배성우 "더러운 모습 보여줄 것"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10.27 16:33 / 조회 : 633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배성우/사진=SBS


배우 배성우가 '날아라 개천용'에서 "개천을 맡았다"며 자신의 역할을 소개했다.

배성우는 27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극본 박상규, 연출 곽정환, 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 투자 Wavve) 제작발표회에서 극중 보여줄 모습에 대해 "더러운 모습을 보여들 것 같다"고 말했다.

배성우는 "캐릭터 자체가 더티하다"면서 "아무래도 (드라마) 제목이 '개천용'이다보니까, 개천이 필요하다. 제가 그 역할을 맡고 있다"면서 자신이 개천 담당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조금 털털하고, 좋게 얘기하면 본질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 꾸밈에 신경 쓰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또한 배성우는 이번 작품 선택 이유에 대해 "시켜준다고 해서 했다"고 너스레를 떨며 "실화가 베이스에 많이 끌렸고, 의미와 재미를 다 볼 수 있었다. 그렇게 고민 안 하고 선택했다. '이런 떡이 굴러 들어왔나'는 생각이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한편 '날아라 개천용'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고졸 국선 변호사 박태용(권상우 분), 생계형 기자 박삼수(배성우 분)의 뜨거운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30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권상우, 배성우, 김주현, 정웅인 등이 출연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