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로스’ 소희정, '자상→수상' 두 얼굴의 베이비시터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10.27 13:50 / 조회 : 54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배우 소희정이 정체가 의심스러운 베이비시터로 존재감을 자랑하며 ‘카이로스’의 긴장과 몰입도를 높였다.

지난 26일 첫 방송된 MBC 새 월화드라마 ‘카이로스’에서 소희정은 서진(신성록 분)과 현채(남규리 분)의 딸 다빈(심혜연 분)이 유괴되기 직전까지 함께 있었던 베이비시터 혜경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며 안방극장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극 중 혜경은 어린 다빈에게 있어 바쁜 부모보다 더 살갑고 가까운 존재. 소희정은 밝고 환한 미소로, 첫 등장부터 바쁜 서진과 현채를 대신해 다빈을 살뜰하게 챙기고 보살피는 베이비시터의 따뜻한 매력을 보여주면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소희정은 아빠의 야단에 서러운 눈물을 쏟아내는 아이를 다정하게 달래는가 하면, 행방이 묘연해진 다빈의 행방에 발을 동동거리며 어쩔 줄 몰라 하는 혜경의 모습을 실감나게 그려내면서, 그녀가 이번 유괴 사건과는 관련이 없음을 알리는 듯했다.

하지만 이후 혜경의 앞으로 갚아야 할 빚이 많다는 사실과 함께 다빈이 사라진 이후 일을 그만두고 쉬고 있음이 밝혀지면서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심지어 돈을 벌어야 하는 상황이 아니냐는 최형사(전광진 분)의 말에 "내가 뭐 돈을 노리고 나쁜 짓이라도 했다는 거냐"고 발끈하면서도 눈에 띄게 떨리는 눈동자로 보는 이들의 의혹을 더욱 증폭시켰다.

섬세하면서도 흔들림 없는 연기 내공으로 출연하는 작품마다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소희정은 인자한 얼굴 뒤 ‘다빈이 유괴 사건’의 용의 선상에 오른 베이비시터 혜경의 수상한 기색을 탁월하게 그려내며 극의 긴장감을 높이는데 일조했다.

특히 소희정은 인물에 완벽하게 녹아 든 듯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자연스러운 표정의 변화와 많은 감정을 담아낸 눈빛으로 연기에 설득력을 더하며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리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