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로 천만 기대"..'서복' 공유X박보검, 복제인간 브로맨스 [스타현장]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10.27 13:00 / 조회 : 998
image
/사진=CJ엔터테인먼트


천 만을 기대해 봅니다(이용주 감독)

영화 '서복'이 흥행 보증수표 공유, 대세 박보검, 믿고보는 배우 조우진, 명품 연기 장영남을 앞세워 천만을 노린다.

27일 오전 11시 영화 '서복'(감독 이용주)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생중계에는 배우 공유, 조우진, 장영남, 이용주 감독이 함께 했다.

영화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불신지옥' '건축학개론' 이용주 감독의 신작이다.

image
/사진=CJ엔터테인먼트


공유가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 역을 맡고, 박보검이 서복 역을 연기했다. 현재 군 복무 중인 박보검은 이 자리에 함께 하지 못했다. 박보검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먼저 인사를 전했다. 박보검은 "제가 이 자리에 함께 하지 못해서 아쉽다. 저에게 서복이라는 캐릭터를 주셔서 감사하다. 좋은 선배님들, 스태프 분과 함께 해서 행복했다"라며 공유, 조우진, 장영남 등 배우들 한 명 한 명 이름을 부르며 감사를 전했다.

공유는 박보검의 영상을 보며 "참 예쁘다"라고 말했다. 공유는 "군대에서 지금 이것도 못 보고 고생하고 있을텐데 영상 보니까 마음이 짠하다"라며 "박보검씨가 농사를 잘 지어놓고 갔으니 우리가 잘 수확하겠다"라고 말했다. 조우진은 "제가 옆에서 보니까 공유씨 눈이 촉촉해 졌다"라고 폭로했고 박경림은 "이제 시작인데 벌써부터 이러시면 안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image
/사진=영상 캡처


이용주 감독은 "박보검 배우와 공유 배우는 시나리오를 쓸 때 부터 염두하던 배우들이다. 두 사람을 생각며 시나리오를 고치고 했다. 저로서는 만족스러운 싱크로율이다"라고 말했다.

이용주 감독은 공유의 액션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공유의 팔 다리가 길다. 팔 다리가 기니까 액션도 시원시원하게 나온다. 액션 뿐 아니라 공유 씨는 밥 먹을 때도 시원 시원하다. 긴건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조우진은 "공유는 여심 저격 뿐 아니라 남심까지 저격한다. 저도 반했다"라고 칭찬하자 공유는 "오늘 저녁은 제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image
/사진=CJ엔터테인먼트


장영남은 "제가 최근에 '커피프린스'와 '도깨비'를 봤다. 공유가 저에게는 지금 초특급 배우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의 관전포인트를 묻는 질문에 공유는 "박보검은 여러분들이 모두 다 아는 선한 눈매를 가지고 있고 그게 매력적이다. 그런데 영화'서복'에서는 박보검의 상반된 눈빛이 나온다"라며 "저희끼리 말할때 보검이는 악역을 꼭 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기 할 때 '저 봐, 못된 눈 나온다'라고 말했다"라고 밝혔다.

image
/사진=CJ엔터테인먼트


공유는 "배우로는 박보검의 그런 모습은 참 매력적이었다. 박보검의 그런 변신이 영화의 관전포인트가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공유와 박보검의 비주얼로 '이미 천만'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영화 '서복'. 공유와 박보검, 도깨비와 서복의 브로맨스가 올 겨울 극장가를 뜨겁게 달굴지 주목 된다.

한편 '서복'은 12월 개봉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