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전쟁범죄·731부대 전면에..거장 구로사와 기요시가 말하는 '스파이의 아내' [종합][25th BIFF]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10.26 16:28 / 조회 : 502
image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 / 사진=스타뉴스


일본 거장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이 일본 전쟁범죄를 다룬 영화 '스파이의 아내'로 돌아왔다. 그동안 SF, 스릴러 등 장르물을 주로 선보였던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은 일본의 근현대인 1940년을 배경으로 새로운 작품을 만들어 냈다.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은 직접 작품을 소개했다.

26일 제 25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프레젠테이션 부문 초청작인 영화 '스파이의 아내'(감독 구로사와 기요시)의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의 화상 기자회견이 열렸다.

영화 '스파이의 아내'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 731부대의 생체실험을 다룬 영화. 지난 6월 일본 NHK방송이 8K 화질로 방송한 스페셜 드라마를 영화로 만든 것이다.

먼저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은 "정말 부산에 가고 싶었는데 못 가서 아쉽다. 그래도 이렇게 영상으로 하게 돼 기쁘다"라고 인사했다.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은 "저로서 처음으로 현대를 배경으로 하지 않고 과거사를 다룬 작품을 하게 됐다. 시대극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오래 했는데 그 꿈이 이번에 실현 된 셈이다"라며 "제가 선택한 시기는 아주 오래 된 과거는 아니다. 현대와 연결지점이 안보이는 시기는 아니고 현대와 이어지는 그리오래되지 않은 과거다. 1940년 전후, 당시 일본이 위험하고도 위태로운 체제 맞이한 때인데 이 때를 살았던 한 쌍의 부부 이야기다"라고 밝혔다.

image
/사진='스파이의 아내' 스틸컷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은 "한국 분들이 이 이야기를 어떤 식으로 받아들일지 저도 관심이 간다. 일종의 서스펜스, 멜로로 볼 수 있고자 만들려고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거장 감독이 내놓은 영화인데다가 일본의 전쟁범죄, 731부대를 전면에 내세운 영화이기에 질문이 쏟아졌다. 가장 궁금한 것은, 일본의 전쟁 범죄를 다룬 영화를 만들기 위해 고민이 많았을 터인데 힘든 일은 없었느냐는 것이다.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은 "역사적 사실이 있으니까, 큰 용기가 필요하지는 않았다"라고 답했다.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은 "엄청난 용기가 필요하지는 않았다. 그렇게 의식하지 않았다. 역사적 사실이 있으니까 반하지 않게, 바르게 만들어야 된다고 는 생각했지만 의식하거나 하지는 않았다"라며 "역사를 그리면서도 엔터테인먼트여야 한다는 생각은 있었다. 시대적인 배경을 배치하면서도 서스펜스나 멜로 드라마를 어떻게 살릴 수 있나 하는 것이 저에게는 큰 도전이었다. 제가 일본에서 어떤 말을 들을지 모르겠지만 그다지 큰 결의를 하거나 의식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image
/사진='스파이의 아내' 스틸컷


"이 영화가 일본의 과거를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일본의 양심적인 목소리로 해석해도 되나"라는 질문에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은 "그렇게 받아들인다면 제게 기쁜일이지만, 저 자신이 은폐된, 숨겨진 것을 새롭게 드러내는 작업을 한 것은 아니다. 일본인들에게나 세계적으로 역사로 알려진 사실에 의거해서 성실하게 그리고자 했을 뿐이다"라고 담담하게 답했다.

1940년대 일본의 전쟁을 배경으로 한 영화라는 점에 관심이 집중됐다.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은 "이런 소재를 다룬 일본 영화가 많지 않은 것은 터부시, 금기시 되기 때문은 아니다. 가까운 과거를 다루게 되면 실제로 있었던 일과 인물, 쓰여진 자료로 픽션을 구성해야 하는데 그 작업에 주저하게 되는 경우가 많지 않았나 하는 생각한다"라며 "저는 사실에 바탕에 둔 것이 아닌, 완전 가공의 픽션 오리지널로 다뤘다. 그런식으로 소재를 다루는 것이 일본 안에서 다룬 것이 드물다"라고 밝혔다.

image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 /사진='스파이의 아내' 스틸컷


'스파이의 아내'는 지난 주 일본에서 개봉했다.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은 일본 내 반응을 묻는 질문에 "지난주 작은 규모로 일본에서 극장 개봉했다. 1940년대 이 시대를 다룬 영화가 많이 없었기 때문에 신선하다는 반응도 눈에 띈다. 그런데 일본에서는 지금 '귀멸의 칼날'이라는 애니메이션이 대히트를 치고 있어서 제 영화가 그렇게 주목도는 높지 않다"라고 말했다.

영화 속 배우들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은 "캐스팅을 항상 제가 원하는대로 할 수는 없다. 그런데 이번 영화에서는 제가 희망한대로 캐스팅 됐다. 완벽한 캐스팅이라 자평한다"라고 말했다. 극중 스파이의 아내 역할을 맡은 아오이 유우에 대해 "아오이 유우는 평상시에는 굉장히 온화하다. 그러다가 촬영 현장에서 요구가 있으면 이해가 빠르고 완벽하게 연기해낸다"라며 "스태프와 같이 일하는 배우들을 신경쓰고 배려해주는 배우다"라고 칭찬을 전했다.

'스파이의 아내'로 올해 베니스 영화제 감독상인 은사자상을 받은 소감도 밝혔다.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은 "큰 상을 수상해서 매우 기뻤다. 케이트 블란쳇에게 직접 트로피 받았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생각 했는데, 실감은 안난다"라며 "수상 후 매체에서 보도도 되고 해서 그 덕에 지난 주 일본에서 영화를 개봉했다. 개봉도 작게 했지만 관객들이 많이 봐주셔서 감사하다. 베니스 은사자상이 감독상인데 사실 제가 영화 감독을 하고 있는 장면은 베니스 영화제에서 아무도 못 봤다. 만들어진 작품을 보고 그것을 보고 감독상을 주신 것이기 때문에 영화에 참여하는 모두가 다 함께 받은 상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유쾌하게 답했다.

한편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지난 21일 개막했으며 30일까지 열흘간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