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스' 주원, 김상호 포옹 "보고싶었어요"..눈물

이주영 인턴기자 / 입력 : 2020.10.24 22:40 / 조회 : 264
image
/사진=SBS '앨리스'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주원이 김상호를 찾아가 눈물을 보였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앨리스'에서는 박진겸(주원 분)이 고형석(김상호 분)을 찾아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진겸은 "아저씨. 생각나는 사람이 아저씨밖에 없다. 도와달라"며 고형석을 찾았다. 고형석은 당황하며 "미래에서 온 거냐. 누가 보냈냐

. 네 엄마 때문에 왔냐. 그럼 잘못 왔다. 나 네 엄마 안 죽인다. 절대로 안 죽일거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진겸은 엄마가 살해 당한 사실을 밝히며 범인의 위치를 물었다. 고형석이 아무것도 모른다고 하자 박진겸은 "잘못 찾아온 것 같다. 더는 힘들게 하지 않겠다"며 마지막 부탁을 전했다.

그 부탁은 "한 번만 안아봐도 되냐"는 것이었다. 박진겸은 "보고싶었다"는 말과 함께 고형석을 끌어안고는 눈물을 흘렸다. "거기서 우리 친했냐"며 당황하는 고형석에 박진겸은 "엄마 돌아가시고, 죽고 싶을 정도로 힘들었는데 아저씨가 곁에 계셔서 제가 살 수 있었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