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X유재명 '소리도 없이', 알고 보면 더 재밌다! 섬세한 디테일 셋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10.24 13:00 / 조회 : 638
image
/사진=영화 '소리도 없이' 스틸


영화 '소리도 없이'(감독 홍의정)가 관객들의 다양한 해석으로 화제를 모으는 가운데, 작품 곳곳에 담긴 섬세한 디테일을 공개했다.

'소리도 없이'가 개봉 2주 차를 맞이했음에도 불구하고 끊임없는 관객들의 입소문 열풍 속 N차 관람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영화 '소리도 없이'는 유괴된 아이를 의도치 않게 맡게 된 두 남자가 그 아이로 인해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image
/사진=영화 '소리도 없이' 스틸


개봉 이후 연관 검색어에 해석이 따라붙을 만큼,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는 영화 '소리도 없이'의 인물 관계뿐 아니라 공간 의상에까지 섬세하게 담긴 의미심장한 디테일들이 공개됐다.

영화 속 등장인물들은 모두 2인 1조를 이루는 독특한 관계성을 가지고 있어 이들 간의 관계를 유심히 살펴볼 만하다. 유아인과 유재명은 각각 태인과 창복으로 분해 서로의 부족한 점을 채워주는 상호 보완적인 관계를 그렸다. 소리 없는 청부 태인은 말을 하지 않는 대신 열심히 몸으로 움직이고, 신실한 청소부 창복은 말은 청산유수이지만 다리가 불편한 인물이다. 이처럼 떼려야 뗄 수 없는 두 인물의 관계 속에서 드러나는 아이러니함이 더욱 증폭된다.

image
/사진=영화 '소리도 없이' 스틸


주어진 일은 열심히 하지만 정작 자신을 돌보는 일에는 소홀한 태인의 모습이 그가 사는 집을 통해 여실히 드러나도록 디자인됐다. 사람이 살고 있지 않을 것 같은 허름한 비닐하우스 집에 불우이웃 돕기를 위해 기부된 옷들이 켜켜이 쌓여 있어 집안의 모습은 사회로부터 방치되고 고립된 태인의 상황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또한 영화의 전개에 따라 변화하는 태인의 심리를 시각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이 태인의 집이 적극 활용된다. 특히 영화 초반의 뒤죽박죽 섞여 있던 태인 집 안의 컬러들이 점점 파스텔의 따뜻한 톤으로 물들고 집안 역시 깨끗이 정돈되는 모습은 이야기에 흡입력을 더하며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캐릭터들의 의상도 눈여겨볼 만하다. 태인이 입고 있는 옷은 프랑스 유명 브랜드의 옷이다. 이는 태인의 집 한구석에 쌓여 있던 불우이웃에게 기부된 옷 중 하나라는 설정으로, 태인의 캐릭터를 더욱 디테일하게 완성시켰다. 창복은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아저씨 같은 점퍼 차림으로 등장, 무서운 소재를 다루는 기존의 작품들과 차별화되는 일상적인 톤을 만드는 데에 큰 몫을 했다. 태인과 창복을 위태롭게 하는 아이 초희(문승아 분)가 입고 있는 교복의 의미도 남다르다. 개인적인 취향이 드러나지 않는 교복을 통해 사회가 만든 프레임 속에 억압되어 있는 인물임을 은유적으로 표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