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th BIFF] '미나리' 감독 "봉준호 '기생충', 美서 공감→많은 사랑"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10.23 15:19 / 조회 : 396
image
영화 '미나리'를 연출한 정이삭 감독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영화 '미나리'를 연출한 정이삭 감독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을 언급했다.

23일 오후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 온라인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정이삭 감독,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 그리고 남동철 부산국제영화제 수석 프로그래머가 참석했다.

영화 '미나리'는 1980년대 아메리칸드림을 쫓아 미 아칸소주(州)의 농장으로 건너간 한인가정의 이야기다.

이날 정이삭 감독은 "영화 '기생충'이 미국 관객에게 엄청난 사랑을 받는 것을 보고, 미국 관객들이 '이런 것들을 더 많이 포용하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적인 콘텐츠와 한국의 이야기가 일반 미국 관객들도 공감할 수 있다는 걸 알았다. 영화 뿐만 아니라 드라마나 다른 콘텐츠에 대한 미국 관객의 반응으로 알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지난 21일 개막했으며 오는 30일까지 열흘간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