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전미라, 심경 고백.."가을 타니까 문자해줘"[전문]

장은송 기자 / 입력 : 2020.10.23 13:28 / 조회 : 276
image
/사진=전미라 인스타그램


가수 윤종신 아내 전 테니스 선수 전미라가 쓸쓸한 심경을 고백했다.

전미라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테니스를 치는 자신의 사진을 게재하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전미라는 "마음이 훵 하니 구멍 난 것 같은 때가 있는데 그럴 때 주위 가까운 사람에게 SOS를 하기도 해야 하지만 성격상 참 그게 쉽지 않다"고 털어놨다.

이어 "바빠서 금방 잊기도 하고 모든 걸 잘 참기도 하는데 가을의 스산한 기운이 스멀스멀 내게 파고들려 할 때 누군가 먼저 나의 안부를 물어주면 그 말 한 마디로 두근거리던 불안감이 조금은 가라앉아 마음이 안정되고 막 기운이 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전미라는 "요즘은 볕 좋을 때 바람 살랑살랑 부는 데서 실컷 수다 떨고 밥도 먹고 또 차 마시고 여유를 느끼고 싶다"며 "친구들아, 동생들아, 이웃님들. 나 가을 타니까 가끔 문자 해줘. 가까운 사람들이 보고 싶은 밤. 결혼 후에는, 출산 후에는 이렇게 다들 보기가 힘든 거구나 열심히 봐둘 걸"이라고 전했다.

한편 전미라는 지난 2006년 윤종신과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image
/사진=전미라 인스타그램


◆ 다음은 전미라 글 전문

저도 맘이 훵 하니 구멍 난 것 같은 때가 있는데 그럴 대 주위 가까운 사람에게 sos를 하기도 해야 하지만 성격상 참 그게 쉽지 않네요.

그리고 바빠서 금방 잊기도 하고 모든 걸 잘 참기도 하는데 가을의 스산한 기운이 스멀스멀 내게 파고들려 할 때 누군가 먼저 나의 안부를 물어주면 그 말 한 마디로 두근거리던 불안감이 조금은 가라앉아 마음이 안정되고 막 기운이 나요.

요즘은 볕 좋을 때 바람 살랑살랑 부는 데서 실컷 수다 떨고 밥도 먹고 또 차 마시고 여유를 느끼고 싶어요.

친구들아! 동생들아! 이웃님들! 나 가을 타니까 가끔 문자 해줘~

가까운 사람들이 보고 싶은 밤

결혼 후에는 출산 후에는 이렇게 다들 보기가 힘든 거구나

열심히 봐둘 걸..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