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비 효과' 토트넘, 이적시장 마감 직전 로든 이적료 74억 깎았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10.23 10:39 / 조회 : 124
image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역시 협상의 대가다. 토트넘 홋스퍼가 이적시장 마감 직전 조 로든의 이적료를 깎은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매체 ‘풋볼 인사이더’는 22일(현지시간) “토트넘은 스완지시티의 제시를 거절한 뒤 협상을 통해 이적시장 마감 직전 무려 500만 파운드(약 74억원)를 깎아 영입에 성공했다”라고 전했다.

토트넘은 얀 베르통언이 벤피카로 떠난 뒤 센터백 영입이 시급했다. 다빈손 산체스와 토비 알더웨이럴트가 있지만 향후 이들의 빈자리를 메워줄 뛰어난 수비수가 필요했다. 토트넘은 곧바로 대체자 물색에 나섰고 로든을 낙점했다.

로든은 현재 영국에서 가장 잠재력이 높은 수비수 중 하나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문제는 높은 이적료였다. 토트넘은 이적시장 막판까지 로든 영입을 주저했다.

하지만 마감 직전 1,100만 파운드(약 163억원)에 로든을 영입했다. 애초 스완지가 요구했던 가격보다 무려 500만 파운드나 저렴한 금액이었다. ‘풋볼 인사이더’는 “토트넘의 다니엘 레비 회장은 뛰어난 협상 전략으로 스완지의 고집을 꺾었다”라고 언급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