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분만 뛴 손흥민, 골무원 맞네! 시즌 9호골 적립

박수진 기자 / 입력 : 2020.10.23 05:53 / 조회 : 1238
image
손흥민. /AFPBBNews=뉴스1
손흥민(28)이 28분을 뛰며 경기 감각을 조율했다. 득점까지 올리며 골무원(골 넣는 공무원, 꾸준히 골만 넣는다는 뜻) 본능까지 과시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핫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오스트리아 라스크 린츠와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J조 조별 예선 1차전에 후반 17분 교체 출장해 1골을 넣었다.

이 승리로 토트넘은 유로파리그 본선 첫 경기부터 승점 3점을 챙기며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컵 대회 포함 9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달렸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 손흥민을 모두 벤치에 앉히며 로테이션 멤버를 기용했다. 가레스 베일이 이번 시즌 첫 선발 출장했고 에릭 라멜라와 루카스 모우라, 카를로스 비니시우스가 선발로 나섰다.

선취골은 예상보다 일찍 나왔다. 전반 18분 비니시우스의 패스를 받은 모우라가 깔끔한 슈팅을 꽂아넣으며 1-0을 만들었다. 전반 27분 베일의 크로스가 상대 수비수의 태클에 맞고 자책골이 되며 2-0이 됐다.

2골 차 리드를 잡은 토트넘이었지만 후반 들어 공격이 잠잠해졌다. 후반 17분 토트넘은 베일, 라멜라, 피에르 에밀-호이비에르를 빼고 손흥민, 델레 알리, 무사 시소코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손흥민은 투입되자마자 폭발적인 스피드를 보여줬다. 후반 25분에는 모우라의 돌파에 이은 크로스에 알리의 감각적인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회심의 슈팅을 날렸지만 아쉽게 골문을 빗나갔다.

계속해서 라스크의 골문을 노린 손흥민은 후반 39분 결국 골을 만들어냈다. 비니시우스의 헤딩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공간 침투 이후 왼발 슈팅으로 라스크 린츠의 골망을 갈랐다. 이번 시즌 9번째 골이자 3경기 연속 골이었다. 손흥민의 골을 마지막으로 토트넘은 경기를 그대로 마무리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