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박칼린 "'패고싶다' 발언? 가르칠 시간 아까워"[별별TV]

여도경 인턴기자 / 입력 : 2020.10.21 23:45 / 조회 : 307
image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에서 박칼린이 자신의 매서운 독설과 관련한 생각을 밝혔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음악의 신' 특집으로 꾸며져 이은미, 진성, 박칼린, 이건우와 함께 스페셜 MC 전현무가 출연했다.

이날 박칼린은 "춤이면 설명을 쉽게 할 수 있다. 노래는 어렵다. 그게 어떻게 해도 안 되면 (패고싶다)"라며 독설을 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밝혔다.

MC 전현무가 박칼린에게 "옛날보다 (독설) 수위가 낮아졌다"고 하자 MC 김국진은 "한 파트가 통째로 울기도 했다"며 박칼린의 엄격했던 과거를 전했다.

박칼린은 "독설을 항상 하는 건 아니다. 심사위원이거나 선생님이거나 그럴 때 가르쳐야 하지 않냐. 시간이 아까워서"라고 했다.

이후 박칼린은 독설계 대표 MC 김구라와 붙어보고 싶다고 밝혔다. 김구라는 "법정까지 갈 수 있다. 핵심을 건드리면 가만있지 않겠다"며 발끈했다. 전현무는 "누가 핵심적인 가치를 건드리냐. 그게 도대체 뭐냐. 박칼린이 침해하겠냐"며 당황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