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심의소위, '놀면 뭐하니'·'놀토' 등 '한글 파괴'..법정제재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10.21 18:27 / 조회 : 772
image
MBC '놀면 뭐하니?'(사진 맨 위부터),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사진=MBC, tvN, KBS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심의소위원회가 신조어, 저속한 표현 등을 사용한 '놀면 뭐하니?' '박장데소'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 등 7개 방송프로그램에 대해 법정제재를 의결했다.

방송통신심의원회의 방송심의소위원회(이하 방송심의소위. 위원장 허미숙)는 21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예능프로그램에서 정체불명 신조어와 저속한 표현, 불필요한 외국어 혼용 표현 등을 남발해 한글 파괴에 앞장섰던 7개 방송사에 대해 '주의' 의결로 전체회의에 상정했다.

이번 방송심의소위는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가리지널', 'Aㅏ'), MBC '놀면 뭐하니?'('노우 The 뼈', '아이 크은랩벋아돈노더ㄹㄹㄹ랩'), SBS '박장데소'('Pa스Ta', 'ma싯겠어'),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2'('운빨러', 'GA-5'), JTBC '장르만 코미디'('RGRG', '딥빡'), tvN과 XtvN의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짜치니까(?!?!)', 'sh읏 알아') 등 7개 방송프로그램 모두 '법정제재(주의)'를 의결하고 전체회의에 상정하기로 결정했다.

방송심의소위는 "방송에서 오직 흥미만을 목적으로 어문 규범에 어긋나는 의도적인 표기 오류 표현 등을 남용한 것은 방송의 품위를 저해하는 행위일 뿐만 아니라, 한글의 올바른 사용을 저해하는 것"이라며, "4기 위원회 출범 이후 올바른 방송언어 사용을 방송사에 지속적으로 권고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결정 사유를 밝혔다.

이어 "방송이 국민의 언어생활에 미치는 영향력을 감안해서, 동시대에 유행하는 언어의 흐름을 뒤쫓기보다는 올바른 방송언어 사용에 앞장서 품격 있는 방송으로 시청자와 소통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