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안영미, 이건우에 '에로송' 부탁 '부캐 탄생?'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10.21 08:31 / 조회 : 195
image
/사진=MBC


'유산슬의 아버지' 진성이 에로송 도전 의욕을 보인 안영미에게 부캐 이름을 선물한다. 또 김연자 '아모르파티', 유산슬 '합정역 5번 출구' 등 1,200여 곡을 작사한 이건우가 '에로송 연습생' 안영미에게 노랫말을 써주기로 약속했다고 해 유산슬을 잇는 대형 신인이 탄생할지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21일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는 '트로트의 민족'을 통해 제2의 나훈아, 조용필을 발굴할 심사위원 4인방 이은미, 진성, 박칼린, 이건우와 함께하는 '음악의 신' 특집으로 꾸며진다.

그동안 음악인 게스트들이 출연할 때마다 곡을 부탁하며 가수 변신 의욕을 내비쳐 온 안영미는 트로트계 이무기 유산슬을 키운 진성과 이건우 등 '음악의 신'들이 등장하자 다시 한번 '가수 부캐' 욕심을 드러낸다.

이건우는 '라스' 녹화에 앞서 안영미에게 곡 의외를 받았다며 "너무 충격적인 거예요. 나름 작사가로 이름 있는데, 이런 가수는 처음"이라고 혀를 내둘렀다고 해 웃음을 유발한다. 안영미가 '히트곡 제조기' 이건우에게 부탁한 건 다름 아닌 '에로송'이었기 때문.

이건우는 "사실 개그맨들이 노래하는 거 싫어한다"며 안영미의 부탁을 에둘러 거절했고, 이에 시무룩해진 안영미는 "유재석(부캐 유산슬)선배는 개그맨이 아니었나요?"라고 되물어 이건우를 당황하게 만들었다고 해 이들의 티키타카를 궁금하게 한다.

결국 이건우는 안영미에게 '에로송' 노랫말을 선물할 것을 약속하지만, 한 가지 뜻밖의 조건을 내걸어 현장을 폭소케 했다는 전언이다. 과연 안영미와 이건우의 '에로송 컬래버'가 성사될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유산슬의 이름을 작명해 '유산슬의 아버지'로 불린 진성은 안영미에게 '기습 테스트'를 제안한다. 이에 안영미는 이은미의 히트곡 '애인 있어요'로 밴드 오디션 프로그램에 도전했던 'TMI(Too much information)'과 함께 '애인 있어요' 락 버전을 불러 "이은미 안티니?"라는 반응을 끌어냈다는 후문이다.

안영미의 노래 실력과 가능성을 엿본 진성은 짧고 굵은 심사평과 함께 '에로송 부캐'의 이름을 직접 작명해줬다고 전해져 과연 에로송 가수 안영미의 부캐를 위한 이름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키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