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람스' 김성철 "'짠내현호'로 이별 아픔 공감" 종영 소감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10.21 07:54 / 조회 : 211
image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배우 김성철이 SBS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를 떠나보내는 소감을 전했다.

김성철은 21일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를 통해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를 재밌게 시청해주시고 또 저를 응원해주신 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며 "현호로서 여러분들께 인사드릴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김성철은 "꽤나 길었던 촬영이어서 올 한해를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와 함께했다"며 "봄, 여름, 가을을 지나 이제 겨울을 앞두고 있는데, 사계절을 함께 한 드라마다 보니 마지막이라는 생각에 시원섭섭하기도 하고 현호로서 7개월 동안 잘 살아낸 거 같아 뿌듯하기도 하다"고 전했다.

이어 "'짠내현호'라고 많이들 불러주셨는데, 많은 분이 이별의 아픔에 공감하지 않으셨을까 싶다"며 "그리고 현호가 좋은 사람이라고도 말씀해주셨었는데, 그렇게라도 좋은 사람일 수 있어서 너무 영광이었다. 다음에 또 이런 캐릭터를 맡게 된다면, 또 많이 응원해주시고 짠내를 함께 느껴주셨으면 좋겠다. 끝까지 함께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스물아홉 경계에 선 클래식 음악 학도들의 아슬아슬 흔들리는 꿈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극 중 김성철은 첼리스트이자 일편단심 캐릭터인 한현호로 분했다.

극 초반에는 유쾌하고 밝은 에너지로 극의 분위기를 이끌었다면, 후반부에서는 이정경(박지현 분)과의 이별로 감정의 변화를 맞으며 애틋하고 애절한 열연을 펼쳤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지난 20일 16회를 마지막으로 막을 내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