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새2020', 원작과 다른점? "상처 치유, 이해 여정 펼쳐질 것"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10.20 14:31 / 조회 : 191
image
/사진제공=SBS, 삼화네트웍스


16년 만에 리메이크 되어 시청자들 곁으로 돌아오는 '불새 2020'이 어떻게 달라질까.

20일 오후 SBS 새 아침드라마 '불새 2020'(극본 이유진, 연출 이현직, 제작 삼화네트웍스)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스튜디오S의 김재홍 PD는 16년 만에 리메이크 되는 '불새 2020'이 원작과 어떻게 달라질지에 대해 설명했다.

김재홍 PD는 "기본적으로 원작이 가지고 있는 이지은, 장세훈이라는 남녀의 상황이 역전되는 상황은 가져간다"면서 "달라지는 부분도 있다. 두 사람이 서로에게 줬던 상처를 치유, 이해해 가는 여정이 펼쳐질 것이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 PD는 '불새 2020'이 미니시리즈에서 일일드라마로 리메이크 되는 이유에 대해 "원작 '불새'는 불새리안'이라는 용어가 생길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원작의 원초적인 사랑을, 새로운 '불새'를 (시청자들이) 보고 싶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 있었다. 기존 아침드라마의 '막장성'을 탈피한 새로운 아침드라마를 기획하고자 하는 스튜디오S, 방송사의 의지가 있었다. 작가님도 마침 쓰고 계셔서 (일일드라마로) 만들어지게 됐다"고 말했다.

김재홍 PD는 "'불새'가 기존 26부작이었고, 저희는 120부작으로 분량이 늘어났다. 이에 살짝 미스터리, 서스펜스가 등장한다. 또 새로운 인물도 나오고, 인물들의 깊이가 깊어질 것"이라면서 '불새 2020'이 원작과 다름을 알렸다.

한편 '불새 2020'은 사랑만으로 결혼했다가 이혼한 부잣집 여자와 가난한 남자가 경제적 상황이 역전된 후 다시 만나면서 일어나는 일을 그린 '타이밍 역전 로맨스'다. 2004년 방송된 '불새'의 16년만의 리메이크다. 홍수아, 이재우, 서하준, 박영린 등이 출연하며 오는 26일 오전 8시 35분 첫 방송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