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기록' 박보검X박소담, 무거운 침묵+엇갈린 눈빛 '맴찢'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10.20 13:40 / 조회 : 222
image
/사진=tvN


'청춘기록' 박보검, 박소담의 사랑은 계속될까.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연출 안길호, 극본 하명희, 제작 팬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20일, 사혜준(박보검 분)과 안정하(박소담분)의 엇갈린 눈빛을 포착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지난 방송에서 흔들리는 사혜준과 안정하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배우 진서우(이성경 분)와 열애설이 난 사혜준은 상처받았을 안정하를 찾았다. 안정하는 자신이 보고 들은 것만 믿을 거라며 괜찮다고 했지만, 두 사람 사이엔 거리감이 생기기 시작했다. 행복으로 충만했던 두 사람에게는 서운함, 미안한 감정들이 비집고 들어왔다. 친구 원해효(변우석 분)가 자신보다 안정하에 대해 많은 것을 알고 있자 사혜준은 마음이 복잡해졌고, 자신을 배려하기 위해 했던 안정하의 행동을 알게 되면서 가슴이 아팠다. 그런 가운데 찰리 정(이승준 분)과의 스캔들이 다시 도마 위에 오르며 위기감은 한층 고조됐다.

그토록 꿈꾸던 배우로 성공했지만, 사혜준은 여전히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 담긴 사혜준과 안정하의 위태로운 분위기는 불안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안정하가 건넨 말이 믿기 힘들다는 듯 사혜준의 눈빛에는 수많은 감정이 일렁이고 있다. 애써 미소 짓고 있지만, 금방이라도 눈물을 쏟을 듯한 안정하의 표정도 '맴찢'을 유발한다. 과연 두 사람에게 어떤 심경의 변화가 찾아온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20일 방송되는 14회에서는 자신에게 닥친 위기와 정면으로 맞선 사혜준의 모습이 그려진다. 또한, 사혜준은 진짜 '행복'이 무엇인지 되돌아보게 될 전망. '청춘기록' 제작진은 "위기를 헤쳐나가기 위해 사혜준과 안정하에게 결심의 순간이 찾아온다. 감정을 뒤흔드는 사건까지 발생하며 로맨스에도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