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세븐틴 이제 진짜 한솥밥..빅히트, 플레디스 M&A 확정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0.10.18 18:07 / 조회 : 484
image
방탄소년단(위), 세븐틴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타뉴스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인수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승인을 받았다.

공정위는 지난 15일 빅히트의 플레디스 인수는 시장 경쟁을 제한할 우려가 없다고 회신했다고 18일 밝혔다.

공정위는 국내 연예 매니지먼트 및 국내 대중음악 기획 및 제작시장을 대상으로 빅히트와 플레디스가 합병했을 때 경쟁이 제한되는지 여부를 심사했으며, 경쟁이 제한될 우려가 없다고 판단했다.

에스엠(SM)엔터테인먼트 등 대형 연예 기획사와 카카오M·CJ E&M 등 종합 엔터테인먼트 회사가 존재하고 있는 점, 결합 후에도 점유율 및 시장집중도가 높지 않은 점을 고려했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공정위는 "K팝 열기와 한국문화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 사업역량을 키우기 위한 연예기획사 사이 다양한 결합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경쟁제한 우려가 없는 기업결합은 허용해 기업의 경쟁력이 올라가고 시장이 활성화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빅히트는 지난 5월20일 플레디스 발행 주식의 50%를, 6월9일 35%를 취득하고, 같은 달 18일 공정위에 기업 결합을 신고했다. 플레디스의 주식을 85% 취득하고 6월 18일 공정위에 기업결합을 신고했다.

빅히트는 방탄소년단,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여자친구 등이 소속돼 있다. 플레디스는 세븐틴, 뉴이스트 등이 소속된 회사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