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콘서트 중 돌발 상황→순발력 발휘 "철두철미한 프로"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0.10.17 11:53 / 조회 : 1451
image
방탄소년단 정국(BTS JUNGKOOK) /AFPBBNews=뉴스1=스타뉴스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최근 콘서트에서 보여준 무대 대처 능력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0일 진행된 온라인 콘서트 'BTS OF THE SOUL ON:E'에서 150분간 총 23곡을 선곡해 완전체부터 유닛, 솔로 등 다채로운 무대를 선사했다.

이중 정국이 'We Are Bulletproof: Pt.2' 무대 중 신발 지퍼가 풀리면서 일어난 에피소드를 미국 매체 코리아부(koreaboo)가 전했다.

image


매체는 정국이 현란하고 역동적인 안무를 펼치는 'We Are Bulletproof: Pt.2' 무대에서 풀린 신발 지퍼를 채우기 위해 갑자기 허리를 굽혔다고 설명했다.

매체는 정국이 순식간에 지퍼를 채웠다며 허리를 굽히고 지퍼를 채웠음에도 퍼포먼스의 단 한 박자도 놓치지 않았다고 '프로 아이돌력'을 극찬했다. 자칫 무대 실수로 이어질 상황에서 이러한 대응 능력을 보인 정국에게 매체는 "철두철미한 프로"(He’s a professional through and through)라고 호평했다.

정국이 무대 중 돌발 상황에 의연하게 대처한 사례는 이뿐만이 아니다.

정국은 지난 2018년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개최된 '2018 MAMA FANS' CHOICE in JAPAN'에서 '페이크 러브'(FAKE LOVE) 무대 도중 옷 뒤에 꽂혀 있던 마이크 선이 빠지는 상황을 겪었다.

image


정국은 그러나 곡의 박자와 안무를 놓치지 않고 침착하게 마이크에 선을 꽂아 옷 뒤로 장착시켰다. 이 일화도 뒤늦게 밝혀져 큰 주목을 받았다.

팬들은 "역시 프로 아이돌이다" "전혀 눈치 못챘다" "저것도 안무인 줄 알았는데" "박자 1도 안 놓친 순발력 최고야" "센스 엄지척" "역시 무대 천재" 등 반응을 보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