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메이드 장르물 '써치'..3가지 관전포인트 공개

장은송 기자 / 입력 : 2020.10.17 10:55 / 조회 : 389
image
/사진제공=OCN '써치'


드라마 '써치'가 '웰메이드'(well made) 장르물 탄생을 예고했다.

OCN 새 토일드라마 '써치'(극본 구모·고명주, 연출 임대웅·명현우, 제작 영화사 반딧불·OCN STUDIO) 측이 17일 첫 방송을 앞두고 세 가지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써치'는 최전방 비무장지대(DMZ)에서 시작된 미스터리한 실종과 살인사건의 비밀을 밝히기 위해 구성된 최정예 수색대 이야기를 담은 국내 최초 밀리터리 스릴러 드라마다.

◆'써치'만의 예측 불가 전개, 스릴에 스릴을 더한다

‘써치’는 그간 공개된 영상과 포스터를 통해 "아무도 본 적 없는 두려움"이란 주요 테마를 내세웠다. 특임대 북극성 팀원들이 밝혀내고 맞서 싸워야 할 미지의 존재는 '써치'를 관통하는 미스터리의 핵심이다.

연출을 맡은 임대웅 감독은 "작품의 배경이 되는 비무장지대에서, 여러분들이 상상할 수 없는 무언가를 만들어 내기 위해 신경을 많이 썼다"며 궁금증을 높였다. 이와 더불어 제작진은 "평화로운 비무장지대에 나타난 의문의 존재, 그리고 그의 등장과 함께 연속적으로 일어나기 시작한 실종 및 살인 사건들을 파악하기 위해 나선 특임대 '북극성' 의 고군분투로 드러나게 될 은밀한 비밀, 무엇보다 미스터리를 파헤치며 드러나게 될 인물들의 흥미진진한 관계 역시 반전을 더하는 또 다른 재미가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밀리터리' 액션이 선사하는 통쾌한 카타르시스

장동윤, 정수정, 문정희, 윤박, 이현욱 등 빛나는 존재감을 자랑하는 다섯 배우들이 함께 만들어갈 밀리터리 액션 시너지는 '써치'에서 가장 기대되는 포인트이기도 하다.

제작진과 배우들 역시 입을 모아 '밀리터리'라는 콘셉트를 특별한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정수정은 "군인 특유의 언어와 자세를 현실감 있게 구현해보려고 많이 노력했다"고 전했고, 윤박은 "살아가면서 쉽게 접할 수 없는 직업 군인 캐릭터를 소화해내면서 더 열정적으로 임했고, 그 경험이 매우 즐거웠다"며 소감을 말했다.

제작직은 "장르적 특성을 살리기 위해 소품과 장비의 활용도 신경 썼다"고 해 기대를 높였다.

◆뜨거운 '전우애'로 다져진 케미스트리

비무장지대에 함께 모인 인물들이 만들어 낼 특별한 케미 역시 '써치'를 기다리게 만드는 대목이다.

"전부가 군인이었던 그 시간이 지금도 생각난다"던 문정희는 "시청자 여러분들께 그런 단결을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하며 비무장지대에서 함께 활약해 나갈 이들의 특별한 케미를 예고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하게 군인으로 변신한 비주얼과 더불어 한여름 군장을 메고 촬영한 덕에 더욱 끈끈한 '전우애'로 다져진 배우들의 연기 팀워크가 특임대의 활약에 고스란히 반영될 예정.

제작진은 "웰메이드된 장르물로 찾아뵙기 위해 지난 여름 모두 함께 열심히 땀을 흘렸다. 여타 드라마와는 차별화된 진짜 전우애로 만들어진 배우들의 호흡과 시너지를 주목해서 봐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써치'는 17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