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상대 포수한테 "형, 사직 마지막이야" 박용택은 끝까지 여유 넘쳤다

'굿바이! 사직택' 사직구장 통산 타율 0.322(478타수 154안타)

부산=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10.15 22:41 / 조회 : 2840
  • 글자크기조절
image
15일 경기 후 만난 LG 박용택. /사진=김우종 기자
사직구장에서 맞이하는 자신의 야구 인생 마지막 타석이었다. 그는 상대 포수한테 "(김)준태야. 형. 사직 마지막이다"는 말을 건네는 여유를 보여줬다. 그리고 홈런에 약 30cm 모자라는 담장 직격 적시타를 친 뒤 2루 위에 섰다. 아쉬움이 담긴 표정과 함께 하늘을 한 번 바라봤다. '트윈스의 심장' 박용택(41)이 사직구장에서 마지막 임무를 완수한 채 작별을 고했다.

15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펼쳐진 LG-롯데전. 2연패로 몰려 있는 LG는 승리가 절박했다. LG는 0-1로 끌려가던 '3회'부터 무사 1루 기회가 오자 정주현에게 희생 번트를 지시했다. 승리에 대한 간절함이 엿보인 작전이었다. 작전대로 3회 1점을 뽑은 LG는 4회 채은성의 솔로포로 2-1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LG는 더 달아나지 못한 채 한 점 차 살얼음 리드를 이어가고 있었다. 7회초. 무사 1,2루 기회서 7번 양석환과 8번 유강남이 연속 삼진으로 물러났다. 다음 타자는 9번 정주현. 이때 류중일 감독이 대타를 냈다. 사직구장에서 잘 친다고 해 붙은 별명. '사직택'이라 불리는 박용택이었다.

이번 시리즈를 앞두고 류중일 감독은 박용택의 활용 여부에 대해 "그는 우리 팀의 대타 1번 자원"이라고만 말했다. 14일 사직 롯데전에서는 대타로 나와 병살타를 쳤고 15일엔 결장했다. 그리고 이날 마지막 사직 원정 경기.

마운드에는 2000년생, 21살의 나이 차가 나는 서준원이 공을 뿌리고 있었다. 초구(134km)와 2구(132km) 체인지업을 모두 골라낸 박용택은 3구째 148km의 속구에 박용택은 벼락같이 방망이를 휘둘렀다. 타구는 우측 담장 상단의 철망을 맞고 떨어졌다. 2루 주자는 여유 있게 홈을 밟았다. 2-1에서 3-1로 달아나는 천금 같은 적시 2루타였다.

그는 곧바로 대주자 구본혁으로 교체되며 더그아웃으로 돌아왔다. 3루 쪽 유광 점퍼를 입은 LG 팬들이 환호하며 "사직택"을 외쳤다. 박용택은 모자를 벗으며 답례했다. 이후 후속 홍창기가 우전 2타점 적시타를 추가하며 LG는 5-1로 달아났고 결국 6-2로 승리, 2위를 탈환했다.

2002년 프로에 데뷔한 박용택은 총 2229경기 중 126경기를 사직구장에서 뛰었다. 개인 통산 2504안타 중 154안타를 사직에서 터트렸다. 사직구장 통산 타율은 0.322(547타석 478타수 154안타). 77득점 83타점을 마크했으며, 18홈런 2루타 31개 3루타 1개를 사직에서 쳐냈다.

경기 후 박용택은 "정말 좋은 기억 많았던 사직야구장서 좋은 기억으로 마무리한 것 같다"면서 "타석에 들어서면서 롯데 포수 (김)준태한테 '형, 이제 사직야구장 마지막 타석이다'라고 했다"며 여유 있게 웃어 보였다. 이어 "잘 치고 싶었다. 마지막까지 좋은 기분으로 가고 싶었다. 다행히 좋은 결과가 나왔고 팀도 이겼다"고 기뻐했다.

그는 "타구를 친 뒤 탄도가 2도만 더 높았다면 홈런이었을 텐데.(웃음) 철망 맞는 소리가 '쾅' 나더라. 원래 액션 잘 안 취하는데 나가면서 박수를 한 번 쳤더라. 2루 밟고 '아 사직야구장 마지막에 좋은 안타 쳤네'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되돌아봤다.

박용택은 "(더그아웃으로 들어오면서 3루 쪽에) 멀리서 오신 팬 분들, 유광 점퍼를 입고 응원하고 계셨는데, 팬 분들께 인사했다. 이제 잠실로 가는데 개인적으로, 팀적으로 좋은 마무리를 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박용택은 다른 구단들이 마지막 원정 경기서 자발적으로 마련해준 은퇴 행사에 참석하며 축하를 받고 있다. 그는 "감사하죠. 특히 우리 후배 선수들한테 정말 감사하다. 제가 밉상 선배는 아니었구나 하는 생각도 들고, 그냥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image
박용택 은퇴행사 단체 촬영 모습.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