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김한민 감독X김윤석, 이순신 3부작 대미 '노량' 에이스메이커行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0.10.13 15:55 / 조회 : 2903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윤석이 이순신 장군 역을 맡은 '노량' 투자배급을 에이스메이커가 맡는다. 이로써 김한민 감독은 이순신 장군 3부작을 각각 다른 투자배급사와 작업하게 됐다.


김한민 감독의 이순신 3부작 중 마지막 편인 '노량'을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이하 에이스메이커)가 투자배급한다. 김한민 감독은 '명량' '한산' '노량' 등 이순신 3부작을 각각 다른 투자배급사와 작업하게 됐다.

13일 영화계에 따르면 에이스메이커는 '노량' 투자배급을 확정하고 내년 1월 촬영에 들어가기로 김한민 감독 측과 합의했다. 김한민 감독은 롯데엔터테인먼트가 '노량' 투자를 고민하자 에이스메이커와 손을 잡기로 했다는 후문이다.

김한민 감독은 역대 한국영화 흥행 1위를 기록한 '명량'(2014년) 이후 6년 만인 올해 이순신 3부작 중 2번째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을 찍었다. 현재 B팀 촬영만 남겨둔 상태. 이후 김한민 감독은 내년 1월 이순신 3부작 중 대미를 장식할 '노량' 촬영에 돌입한다.

이로써 김한민 감독은 '명량'은 CJ엔터테인먼트와 '한산'은 롯데엔터테인먼트, '노량'은 에이스메이커와 손잡고 제작한다. 3부작을 각각 다른 투자배급사에서 맡는 건 매우 이례적이다. 앞서 김한민 감독은 '명량' 다큐멘터리 '명량: 회오리 바다를 향하여'는 NEW와 손잡고 제작했다.

'한산: 용의 출현'에서 이순신 장군은 박해일이, '노량'에선 이순신 장군 역을 김윤석이 맡는다. '명량'에선 이순신 장군 역을 최민식이 맡았기에 3부작 주인공도 모두 다르다.

김한민 감독이 차례로 선보이는 '한산'은 명량해전 5년 전에 벌어진 한산대첩을, '노량'은 이순신 장군이 전사한 노량해전을 담는다.

김한민 감독은 '한산'을 2021년 여름 개봉하고 '노량'은 2021년 겨울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다만 코로나19 상황과 내년 여름 개봉 현황 등 여러 변수가 있기에 예정대로 개봉하게 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