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먹다' 새 MC 강호동 "사명감 생겨..'밥심' 전할 것"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10.06 14:40 / 조회 : 392
image
/사진제공=SBS플러스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 MC를 맡은 코미디언 강호동이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과 각오를 밝혔다.

강호동은 6일 SBS플러스 측을 통해 "프로그램을 처음 제안받았을 때 자연스럽게 '밥'이 갖는 의미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됐다"며 "의식주 중 하나라고 하지만 실로 그 의미가 대단하다. 오죽하면 '밥심'이라는 말이 있겠는가. 자꾸 그 의미에 대해 곱씹어 생각하다 보니 어느새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인은 '밥심'으로 산다고 흔히 말하는데 프로그램 이름이 '밥심'이라 신기하기도 하고 또 뭔지 모를 작은 사명감 같은 것도 생긴다"고 덧붙였다.

강호동은 이번 프로그램에 남다른 각오로 임하고 있다. 그는 "우리 식당에 찾아오는 손님들에게 진정한 '밥심'을 전해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든든한 한 끼를 맛보고 싶은 사람, 진솔한 인생 이야기를 나누고 싶은 사람 모두 격하게 환영한다"고 말했다.

함께 호흡을 맞추는 코미디언 김신영(김다비)과 남창희에 대한 기대감도 숨기지 않았다. 강호동은 "매우 신선한 조합이지 않은가. 방송을 통해 이렇게 한 번에 모이기는 쉽지 않은 조합이라 생각한다. 워낙 즐거운 에너지가 가득한 사람들과 함께하다 보니 첫 호흡부터 웃음 만발이었다. 앞으로 우리가 만들어갈 이야기에 나부터도 기대가 크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고생 많은 다비 이모, 그리고 알바생 남창희. 우리 호흡이 참 잘 맞는 거 같다"며 "이 기세를 몰아 오래오래 잘 해 보자"며 두 사람에 대한 애정 가득한 응원을 보내기도 했다.

끝으로 그는 "사랑하는 시청자 여러분. 게스트는 예약을 해야 올 수 있지만 시청자 여러분들은 방송만 틀어주시면 예약 없이도 우리 식당에 오실 수 있다"며 "속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나누고, 또 우리 식당에서만 볼 수 있는 든든한 한 끼까지 풀 코스로 준비돼 있으니 많이 많이 찾아 주이소"라고 전했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은 오는 1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