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전문가, 모리뉴 재촉에 폭소..."다이어가 신문이라도 볼 줄 알았나?"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10.01 17:42 / 조회 : 292
image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에릭 다이어(토트넘 홋스퍼)를 재촉한 조제 모리뉴 감독의 행동이 한 축구 전문가를 폭소케 했다.

영국 매체 ‘토크스포츠’는 1일(한국시간) “토트넘과 첼시의 경기 중 화장실을 간 다이어에게 서두르라는 모리뉴의 행동을 두고 앨리 맥코이스트를 폭소하게 만들었다”라고 전했다.

상황은 이랬다. 다이어는 토트넘과 첼시의 카라바오컵 16강 후반전 0-1 상황에서 갑자기 그라운드를 빠져나가 화장실로 향했다. 곧 모리뉴가 라커룸 쪽으로 들어가 다이어를 재촉했다. 다행히 토트넘은 1-1로 경기를 마무리했고 승부차기 접전 끝에 승리하며 8강에 진출했다.

경기 후 다이어는 생리 현상으로 인해 화장실로 갔다는 사실을 인정했고 모리뉴 역시 재촉했다고 털어놨다. 그런데 ‘토크스포츠’의 경기 분석가 맥코이스트를 폭소하게 했다.

맥코이스트는 “모리뉴는 무슨 생각을 한 걸까? 설마 다이어가 변기 위에서 ‘텔레그래프’ 같은 신문을 들고 10분 동안 앉아 있을 줄 알았나? 당연히 서둘렀겠지. 재촉했다는 건 다이어가 마치 볼일을 보면서 신문의 스도쿠라도 한다는 말이잖아”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