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람스' 김민재vs김성철, 두 친구의 아픈 만남 '가슴 찌르르'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9.29 11:54 / 조회 : 432
image
/사진제공=SBS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김민재와 김성철, 두 친구의 아픈 만남이 그려진다.

SBS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극본 류보리, 연출 조영민, 제작 스튜디오S)가 마음을 확인한 채송아(박은빈 분)와 박준영(김민재 분)의 서정적인 로맨스와 폭풍이 몰아치는 6각 관계를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몰입을 이끌고 있다. 드라마 팬들 사이에서는 '잔잔+마라맛' 전개로 불리며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박준영의 주변이 그렇다. 박준영은 오랜 친구들 한현호(김성철 분)-이정경(박지현 분)의 틀어진 관계로 괴로운 상황이다. 지난 9회에서는 한현호와 감정적으로 부딪히는 모습이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이정경을 외면하는 척하지만 걱정하는 한현호와, 그런 한현호를 보며 더 힘든 박준영. 두 친구의 마음이 모두 이해가 되기에, 더 몰입이 된다는 반응이다.

이런 가운데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제작진은 29일 10회 방송을 앞두고, 박준영과 한현호의 가슴 아픈 만남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현호를 찾아간 박준영의 모습이 담겨 있다. 앞서 완전히 해명하지 못한 마음을 전하는 박준영의 표정에는 진심이 가득하다. 그러나 이러한 박준영을 향한 한현호의 눈빛은 차갑기만 하다. 친구를 바라보는 안타까운 마음과 원망, 미안함 등이 뒤섞인 두 사람의 모습이 이들이 과연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서로에게 아픔이 될 두 친구의 만남과, 이를 표현할 김민재, 김성철의 열연도 기대를 모은다. 감정선을 촘촘히 쌓아온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청춘 배우들의 열연과 시너지가 빛나며 호평을 얻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깊이를 더할 감정선과 이를 그려낼 배우들의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는 반응이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제작진은 "자신이 지키고 싶던 세계를 깬 정경과 등을 돌린 친구 현호, 그들을 지켜보는 준영의 마음이 복잡할 것이다"며, "괴로워하는 친구를 보는 준영의 감정과 그런 준영에게 뜻하지 않을 차가운 말을 내뱉을 현호의 감정, 이를 담아낼 김민재, 김성철의 열연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