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음저협·위프렉스, 음악인 창작지원금 2천만원 전달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0.09.29 10:10 / 조회 : 399
image
/사진제공=한음저협, 위프렉스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홍진영, 이하 한음저협)와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위프렉스가 지난 28일 2000만 원의 창작지원금을 음악 작가들에게 전달했다.

지난 6월 저작권 문화 발전이라는 공동 목표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던 양 단체는 코로나19 이후 공연 취소 등으로 생활이 어려워진 회원들을 돕고자 본 행사를 마련했다.

국내 3만7000여 명의 음악 작가들을 회원으로 보유하고 있는 한음저협은 음악인 복지를 위해 이번 행사까지 올해만 모두 세 번에 걸쳐 창작지원금을 전달했다.

철저한 방역 하에 최소한의 인원으로 진행한 이 날 행사에는 위프렉스 백동현 대표와 한음저협 홍진영 회장이 참석했다.

홍진영 회장은 수여식에서 "코로나19로 많은 국민들이 어려움에 처해 있는 상황에서, 우리 음악인들도 그 어떤 업종, 계층 못지않게 생활이 어려워진 것이 사실이다"며 "큰 금액을 마련해주시고 저작권자와의 상생을 위해 노력하는 위프렉스 측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위프렉스 백동현 대표도 "한음저협과 함께 음악인들을 지원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하며 어려운 상황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위프렉스는 저작권 문화와 음악 생태계 발전을 위해 힘쓰겠다"고 화답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