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투타겸업 여전히 미련... "정상 시즌이면 달랐다" 확신

박수진 기자 / 입력 : 2020.09.28 20:05 / 조회 : 647
image
오타니. /AFPBBNews=뉴스1
메이저리그 3번째 시즌을 마친 오타니 쇼헤이(26·LA 에인절스)가 다음 시즌에도 투타겸업을 시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오타니는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LA 다저스와 리그 최종전을 마치고 현지 기자들과 인터뷰에서 "수치만 보더라도 이번 시즌 성적이 좋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비시즌에 준비할 일들을 찾는데 의미가 있다. 잘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시즌에도 타자와 투수로 동시에 뛰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다. 오타니는 "시즌 일정이 규칙적이었다면 그리고 재활 일정이 정상적이었다면 결과 또한 달랐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미뤄진 시즌으로 인해 재활 일정이 차질을 빚었음을 인정했다.

이번 시즌 오타니는 야심차게 시즌을 시작했다. 하지만 지난 8월 투구를 하다 팔뚝에 통증을 느껴 선발 등판은 2차례에 그쳤다. 이후 타자만 전념했지만 44경기서 타율 0.190 7홈런 24타점으로 부진한 성적으로 시즌을 마쳤다.

조 매든 에인절스 감독도 지지의사를 전했다. 매든 감독은 "오타니의 자신감은 여전하다. 비시즌인 10월 투구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재활을 소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