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 민서 "학폭 의혹 허위사실..선처 없다"[전문]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0.09.28 10:15 / 조회 : 325
image
/사진=김창현 기자


걸그룹 우아 멤버 민서가 과거 학교 폭력 악성 루머와 관련, 소속사를 통해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민서 소속사 엔브이엔터테인먼트는 28일 공식입장을 통해 민서의 악성루머 내용과 관련, "본인과 지인들을 통해 확인한 결과 해당 의혹은 허위사실임을 밝힌다"라고 밝혔다.

엔브이엔터테인먼트는 "악의성 짙은 비방과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이라며 "합의 또는 선처는 없다"라고 강조했다.

◆ 엔브이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woo!ah!(우아!) 소속사 엔브이(NV)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최근 온라인에서 제기된 woo!ah!(우아!) 멤버 '민서'에 대한 악성 루머를 인지한 이후 본인뿐만 아니라 주변 지인을 통해 면밀한 확인 과정을 거쳤습니다.

해당 글은 악의적인 비방글이자, 악성 루머이며 분명한 허위 사실임을 명확히 밝힙니다.

이 시간 이후 당사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성 짙은 비방과 루머,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강경하게 법적 대응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또한 아티스트 보호와 악성 게시물로 인한 피해 재발 방지, 2차 가해 등을 방지하기 위해 합의 또는 선처 없이 법적 조치할 것입니다.

다시 한번 woo!ah!(우아!)를 사랑해 주시고 격려해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적극적인 대응으로 아티스트 권익 보호에 힘쓰겠습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