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뷰] '쐐기 샷이글!' 이창우, 프로 데뷔 7년만에 감격의 첫승

여주(경기)=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9.27 17:15 / 조회 : 277
image
이창우./사진=KPGA
이창우(27·스릭슨)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7년 만에 감격의 우승을 차지했다. 화려한 부활을 알린 순간이다.

이창우는 27일 경기도 여주의 페럼클럽(파72·7235야드)에서 열린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1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최종합계 3언더파 285타를 기록하며 연장 승부 끝에 김태훈(35), 전재한(30)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데뷔 후 첫 우승이다.

18번홀에서 돌입한 연장 첫 번째 홀에선 김태훈이 보기로 먼저 탈락했다. 이창우가 2m 버디 기회를 맞았지만 아쉽게 실패했다.

핀위치가 변경된 연장 3차전에서는 전재한이 흔들렸다. 전재한의 세번째 샷은 그린에 올라가지 못했고, 네번째 샷은 프린지에 멈춰섰다. 전재한은 파퍼트를 완벽하게 성공시켰다. 반면 이창우는 약 2m 버디 퍼트를 남겨뒀지만 이마저 실패해 4차전으로 이어졌다.

승부는 4번째 연장전서 결정됐다. 이창우의 쐐기 샷 이글이었다. 세 번째 샷이 그대로 홀컵으로 빨려 들어갔다. 그렇게 우승이 확정됐다.

이창우는 비운의 천재로 불린다. 2013년 아시아 태평양 아마추어 챔피언십을 제패해 '꿈의 무대' 마스터스에 출전하는 등 기대주로 주목받았다. 그해 9월 코리안투어 동부화재 프로미 오픈에서 아마추어 신분으로 정상에 올랐지만 프로 데뷔 이후에는 아마추어 시절 같은 위력을 보이지 못했다.

코리안투어 시드까지 잃고 2부 투어에서 뛰던 이창우는 지난해 시드전을 통과해 올해 코리안투어에 복귀했고, 이번 대회를 통해 7년 만에 첫 우승에 성공했다.

1타차 단독 선두로 최종라운드에 돌입한 이창우는 첫 홀 보기로 불안하게 출발했다. 그 사이 경쟁자들이 치고 올라와 선두 자리를 빼앗겼다. 파 행진을 이어오던 이창우는 9번홀(파5)에서 첫 버디를 낚아 분위기 반전을 만들었다. 그리고 후반 상승세를 탔다. 12, 13번홀에서 연속 버디로 다시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17번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이 벙커에 빠지면서 보기를 범하고 말았다. 공동 2위로 떨어졌다. 하지만 선두 김태훈이 마지막 홀에서 보기를 기록해 공동 선두에 복귀한 채 18번홀(파5)을 맞이하게 됐다. 침착하게 그린에 잘 올렸지만 9m 버디 퍼팅을 넣지 못했다. 결국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3번의 연장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