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 다케우치 유코..SNS 마지막 글 보니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9.27 10:46 / 조회 : 6082
image
/사진=다케우치 유코 SNS


일본 유명 여배우 다케우치 유코가 자택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40세. 다케우치 유코의 사망 소식이 충격을 전하는 가운데, 그녀가 생전 마지막 올린 SNS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7일 스포니치 아넥스 등 일본 매체들은 다케우치 유코가 이날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일본 도쿄 경시청은 극단적 선택의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하고 있다.

일본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다케우치 유코의 사망 소식에 열도는 충격을 빠졌다. 그녀는 사망 전 SNS 활동을 하며 팬들과 소통했다. 그녀의 마지막 SNS글은 자신이 광고모델로 활동 중인 제품의 행사 사진. 다케우치 유코는 행사에 참석해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여름 방학 잘 보내고 있나요. 저는 앞머리를 잘랐어요"라며 새로운 헤어스타일을 팬들에게 자랑했다.

타케우치 유코의 사망 소식이 더욱 충격을 전한 이유는 그녀가 최근 둘째 아들을 출산했기 때문. 다케우치 유코는 2005년 결혼 후 첫 아이를 낳았고 2008년 이혼했다. 이후 지난해 2월 나카바야시 타이키와 재혼해 올해 1월 둘째 아들을 출산했다. 둘째 아들 출산 후 8개월 만에 안타깝게 세상을 떠나게 됐다.

1980년생인 타케우치 유코는 1996년 '신 목요의 괴담 사이보그'에서 여고생 역할로 드라마 데뷔했으며 NHK TV 소설 '아스카' TBS 계열 '하얀 그림자' 등 여러 드라마에 출연해 인기를 모았다. 또 2003년 영화 '환생', 2005년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 출연하며 전성기를 맞았다. 타케우치 유코는 두 작품으로 일본 아카데미에서 우수여우주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