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체로 45분 뛴 황희찬, 아쉬운 슈팅... 라이프치히 1-1 무승부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09.27 01:01 / 조회 : 647
image
황희찬. /사진=AFPBBNews=뉴스1
'황소' 황희찬(24·RB라이프치히)이 출전시간 45분을 소화했다.

라이프치히는 26일(한국시간) 독일 레버쿠젠의 바이 아레나에서 열린 2020~2021 독일 분데스리가 2라운드 레버쿠젠과 원정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번 무승부로 라이프치히는 1승1무를 기록 중이다.

이날 황희찬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투입돼 45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후반 27분 좋은 슈팅 기회를 잡았지만, 골로 연결하지는 못했다.

라이프치히는 전반 14분 에밀 포르스베리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레버쿠젠도 곧바로 반격했다. 전반 20분 케렘 데미르바이가 왼발 슈팅을 때려내 동점골을 뽑아냈다. 결국 양 팀은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