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혁 감독 "2루 판독 안한 이유? 러셀이 더그아웃으로 들어왔다" [★잠실]

잠실=박수진 기자 / 입력 : 2020.09.26 15:49 / 조회 : 485
image
러셀이 25일 열린 SK전 도중 김성현의 태그를 피하고 있다.
손혁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전날(25일) 비디오 판독 상황을 되돌아봤다.

손혁 감독은 26일 잠실 구장에서 열리는 두산전을 앞두고 전날 비디오 판독에 대한 질문에 "2루에서 아웃된 에디슨 러셀이 더그아웃으로 곧장 들어왔다. 아예 본인이 아웃이라고 판단해 신청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홈에서 아웃된 김하성은 타이밍을 봐달라기보다 혹시 홈을 막았는지 여부를 물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키움은 25일 고척에서 열린 SK전에서 아쉬움을 삼켰다. 3-3으로 맞선 10회말 선두타자 김하성이 2루타를 치고 나갔고 다음 러셀까지 중전 안타를 쳤다. 경기가 끝날 수도 있는 상황. 여기서 김하성은 멈추지 않고 홈으로 뛰었다.

다소 짧은 타구였지만 SK 채현우의 송구가 빠르고 정확했다. 홈을 향하던 김하성은 아웃됐고 타자 주자 러셀까지 2루에 가다 횡사했다. 순식간에 2아웃이 올라간 것이다.

image
25일 SK전에서 아쉬워하고 있는 김하성.


여기서 손혁 감독은 홈 플레이트의 비디오 판독을 신청했다. 김하성이 손짓으로 아웃이라는 표시를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오히려 2루에서 아웃된 러셀이 더 접전 상황이었다. 결국 2루에 대한 비디오 판독 신청은 없었다. 키움은 11회초 대거 5실점하며 8-6으로 졌다.

손혁 감독은 "저보다 선수들이 더 피곤할 것이다. 시즌을 치르다 보면 이런 경기, 저런 경기가 나온다. 빨리 잊고 오늘 경기에 집중하려 한다"고 반등을 다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