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희 득남 "다시 겪고싶지 않은 고통..둘째는 없다"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0.09.26 10:03 / 조회 : 1709
image
/사진=정주희 인스타그램


기상캐스터 정주희가 아들 출산 소감을 밝혔다.

정주희는 25일 인스타그램에 "자연분만의 고통은 일시불, 제왕절개는 할부로 아프다더니 그 말이 딱 맞네"라며 출산 사실을 알렸다.

그는 "맑음이는 지난 9월 19일 토요일 저녁에 건강히 잘 태어났다"며 "제가 회복이 느려서 이제야 소식 전한다. 죽다 살아났다. 다시는 겪고 싶지 않은 고통이랄까"고 힘들었던 출산 과정을 전했다.

이어 정주희는 "조리원 천국에 도착했으니 회복에만 집중해봅니다"라며 "둘째는 없는 걸로" "제왕절개 회복 중"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정주희가 아들을 품에 안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정주희는 지난 2017년 4년 열애 끝에 5살 연상의 남편과 결혼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