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은 EPL 대표한다" 日 존경심, "미나미노와 함께 활약 중요"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09.26 08:25 / 조회 : 1285
image
손흥민(오른쪽)과 미나미노. /AFPBBNews=뉴스1
일본이 손흥민(28·토트넘)과 미나미노 타쿠미(25·리버풀)의 득점 동시 폭발에 주목했다. 그러면서 두 명의 활약이 아시아 축구에도 미칠 영향에 대해 강조했다.

일본 축구 매체 풋볼 존은 25일(한국시간) "손흥민과 미나미노가 동시에 불을 뿜었다"면서 아시아축구연맹(AFC)의 코멘트를 인용했다.

손흥민과 미나미노가 공교롭게도 같은 날 맹활약을 펼쳤다. 손흥민은 25일(한국시간)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에서 열린 스켄디야(북마케도니아)와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차 예선에서 1골 2도움을 기록,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미나미노는 같은 날 영국 링컨서 펼쳐진 링컨 시티(3부리그)와 2020~21 잉글랜드 카라바오 컵 3라운드에 선발 출장, 2골 1도움을 올리며 7-2 승리에 기여했다.

경기 후 AFC 공식 트위터는 "아시아의 별들이 동시에 불을 뿜어냈다"면서 치켜세웠다.

풋볼존은 "AFC가 한국과 일본, 두 에이스의 활약에 주목했다. 비록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이 세계에서 가장 어려운 리그로 평가받고 있지만, 손흥민은 수 년 간 EPL을 대표하는 선수로 활약했다"면서 부러움과 존경심을 드러냈다.

이어 "지난 1월 리버풀에 입성한 미나미노는 지난 여름 프리 시즌 이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손흥민과 미나미노, 이 두 선수가 함께 영국 무대서 활약하는 건 아시아 축구에 있어서도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