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에 화답한 박경완 "그의 공 받아본 내가 더 행운" [★고척]

고척=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9.25 17:27 / 조회 : 876
image
김광현./AFPBBNews=뉴스1
성공적인 메이저리그 첫 정규 시즌을 모두 마친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이 박경완(48) SK 대행의 이름을 언급하며 감사함을 전했다. 이 소식을 접한 박경완 대행은 오히려 "내가 더 행운이다"라고 화답했다.

박경완 대행은 2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키움 히어로즈 전을 앞두고 김광현의 인터뷰 소식을 접했다.

이날 김광현은 밀워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5피안타 2볼넷 3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3승째를 챙겼다. 평균 자책점 1.62로 시즌을 마감했다. 그리고 경기 후 화상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첫 시즌부터 박경완이라는 대포수를 만났고 미국 첫 시즌에도 몰리나라는 포수를 만나 정말 행운이다"는 말을 남겼다.

이 말을 들은 박 대행은 "(김)광현이가 행운이 아니라 내가 더 행운이다. 그의 공을 받아보고 같이 했다는 것 자체로 행운이다. 나 역시 영광이다"고 후배에 존경심을 전했다.

또 "난 그저 시작을 같이 했을 뿐이다. 노력 없이는 그 자리까지 오지 못했다. 훈련도 열심히 하고 그만큼 야구를 열정적이었기 때문이다. 광현이가 그런 말을 해줘서 정말 고맙다"고 웃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