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다다' 임정은 "가족예능 거부감 없어..추억 될 것"(인터뷰③)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성현경 역

장은송 기자 / 입력 : 2020.09.28 09:00 / 조회 : 405
image
/사진제공=PF컴퍼니


배우 임정은(39)이 예능 출연에 열정을 드러냈다.

임정은은 최근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종영 라운드 인터뷰를 가졌다.

임정은은 '한 번 다녀왔습니다' 종영 이후 일상으로 돌아가 엄마로서, 아내로서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고 털어놨다.

집안에서 어떤 엄마인지 묻는 질문에 임정은은 "표현을 많이 하려고 노력한다. 사랑으로 키워야 한다고 생각해서 그렇게 하려고 노력하는 엄마다. 어려워도 항상 말로 표현한다. 스킨십도 많이 하고 따뜻한 엄마이려고 많이 노력한다. 잘못했을 때는 또 굉장히 엄격하게 대한다"고 답했다.

임정은은 남편이 아직도 가끔 임정은이 배우인 것을 신기해 한다고 전했다. 임정은은 "남편이 일반 직장인이기 때문에 제가 TV에 나온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신기해한다"고 설명했다.

실제 두 아이의 엄마이기도 한 임정은은 가족 관찰 예능에 거부감이 없다고 말했다. 임정은은 "아이들이 너무 예쁘고, 우리 가족이 따뜻한 가정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소중한 추억이 될 수 있을 거 같다"며 "예전에 예능을 좀 했었다. 당시에 작가님들이 저에게서 재밌는 요소들을 봤던 거 같다. 근데 쑥스러워서 많이 못 보여드렸던 거 같다. 지금 생각해보면 굉장히 소중한 기회였던 거 같다. 다 못 보여드린 거 같아서 아쉽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자신의 실제 성격에 대해 "재미있다. 유쾌하고 솔직하다. 무례하진 않고 지킬 건 지키면서, 그게 살기가 편한 거 같다. 엄마가 되고 난 후 더 즐겁고 유쾌히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한 임정은은 시간이 지날수록 '아이 엄마 역할'로 폭이 좁아질 수도 있다는 걱정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임정은은 "결혼하고 아이를 키우면서 상황에 대한 대처가 유연해졌다. 연기하는 배우가 좋기 때문에 '폭이 좁아질까봐'라는 두려움은 전혀 없다. 일을 할 수 있다는 게 너무 행복하다. 엄마 역할을 했다는 점이 성공했다고 생각한다. 또 엄마 역할이 들어오면 엄마 역할을 하면 된다"고 전했다.

한편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바람 잘 날 없는 송가네의 파란만장한 이혼 스토리로 시작해 결국 사랑과 가족애로 따뜻하게 스며드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지난 13일 100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