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키스에겐 '보통투수' RYU, 7피홈런 ERA 8.80... 설욕 가능?

한동훈 기자 / 입력 : 2020.09.24 18:03 / 조회 : 766
image
류현진. /AFPBBNews=뉴스1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천적'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일석이조를 달성할 수 있을까?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세일런필드에서 열리는 2020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홈 경기에 선발 출격한다. 블루제이스의 포스트시즌 매직넘버 소멸과 류현진의 양키스전 통산 첫 승이 걸린 중요한 경기다.

블루제이스는 24일 현재 29승 27패, 아메리칸리그 전체 승률 7위에 올라 있다. 8위를 확보하면 와일드카드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한다. 블루제이스는 1승만 보태면 매직넘버를 삭제한다.

류현진이 자신의 손으로 팀을 가을야구로 직접 이끌지 관심을 모은다. 공교롭게 상대는 류현진이 한 번도 이겨본 적이 없는 양키스다.

류현진은 양키스를 상대로 통산 3차례 등판했다. 승리 없이 2패, 15⅓이닝 7피홈런 20피안타 15실점, 평균자책점 8.80으로 난타를 당했다. 류현진이 2013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후 상대한 24팀 중 양키스전 평균자책점이 가장 높다.

류현진은 가장 잘 던지던 시절에도 양키스만 만나면 고전했다. 데뷔 시즌이었던 2013년, 6월 20일 양키스타디움에서 류현진은 6이닝 5피안타 1피홈런 3실점을 기록했다. 패전을 떠안았지만 류현진이 양키스를 상대로 가장 잘 던진 날이었다.

2019년 8월 23일에는 다저스타디움으로 양키스를 불러들였다. 그러나 4⅓이닝 9피안타 3피홈런 7실점 두들겨 맞았다. 당시 1.64였던 평균자책점이 2.00으로 폭등했다.

최근 만남은 바로 지난 8일이었다. 블루제이스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류현진은 여전히 양키스에 약했다. 홈경기였지만 5이닝 6피안타에 홈런을 3방 허용하며 5실점 패전투수가 됐다. 오히려 류현진은 양키스타디움에서 선전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홈이다. 류현진은 11경기 4승 2패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 중이다. 찰리 몬토요 블루제이스 감독은 류현진을 응원했다. 몬토요는 "내일 류현진이 등판한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오늘 밤은 푹 잘 것 같다"고 기대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