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 브라이너, 호날두·메시 다음으로 최고!" 독설가의 이례적 호평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9.24 17:33 / 조회 : 618
image
케빈 데 브라이너(가운데)./AFPBBNews=뉴스1
독설가로 평가받는 영국 축구해설가 제이미 캐러거(42)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미드필더 케빈 데 브라이너(29)를 향해 아낌없는 찬사를 쏟아냈다.

케러거는 지난 23일(한국시간)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데 브라이너는 프리미어리그를 통틀어 최고의 선수다"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유벤투스)나 리오넬 메시(33·FC 바르셀로나) 다음 가는 선수다"고 치켜세웠다.

특히 지난 22일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막전 울버햄튼 원더러스와의 경기에서 데 브라이너의 활약이 돋보였다. 선제골도 데 브라이너의 발에서 나왔다. 전반 20분 상대 문전 오른쪽 지역을 돌파하다가 태클에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직접 키커로 나서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 맨시티는 선제골의 흐름을 놓치지 않고 2골을 더 추가해 3-1 승리를 가져갔다.

캐러거는 완전 반한 듯 보였다. 그는 "만약 지금 당장 누군가 내게 세계 최고의 선수가 누구냐고 물으면 난 데 브라이너의 이름을 말할 것이다"면서 "그가 기록한 도움과 득점을 봐. 그는 감독들의 꿈과도 같은 선수다"고 이례적인 호평을 보였다.

펩 과르디올라(49) 감독 역시 칭찬을 빼놓지 않았다. 펩은 "데 브라이너는 대표팀에서 돌아온 후 훈련 때마다 헌신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선수다"고 박수를 보냈다.

이어 "그는 축구하는 것을 좋아하고, 큰 압박을 느끼지 않으며 높은 수준에서 경쟁하기를 좋아하는 선수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