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화이트, 시즌 아웃 확정... 25일 선수단과 작별 [★고척]

고척=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9.24 17:15 / 조회 : 585
image
SK 외국인 타자 타일러 화이트.
SK 와이번스 외국인 타자 타일러 화이트(30)가 결국 팀을 떠난다.

박경완 감독 대행은 24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키움 히어로즈전을 앞두고 "화이트는 내일(25일)까지 1군에 동행한다. 이후 선수단과 인사하고 다음 주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투수 닉 킹엄(28)을 대신해 시즌 중반 투입된 화이트는 제대로 자신의 진가를 보여주지 못한 채 부상에 울어야 했다. 지난 7월 31일 입국한 화이트는 자가격리 후 8월 23일 두산전을 통해 KBO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그런데 2경기 만에 투구에 오른손 검지를 맞고 이탈했다.

보름 만에 돌아와 7경기를 뛰고 또 다쳤다. 지난 17일 NC전에서 드류 루친스키의 투구에 왼 손등을 맞았다. 중수골 골절로 인해 8주 진단이 나왔다. 재검진 역시 똑같았다.

박 대행은 "재검진 결과도 같았다. 시즌 아웃이다"고 안타까워한 뒤 "그래도 생각보다는 선수들과 대화를 나누며 밝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나 역시 내일 선수단과 인사할 때 이야기를 건네 보겠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