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우의 수' 신예은 "옹성우 첫인상? 시크→이수 같아"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9.24 14:21 / 조회 : 359
image
/사진=JTBC


배우 신예은이 '경우의 수'에서 이수 역에 매력을 느꼈다.

24일 오후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극본 조승희, 연출 최성범)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신예은은 짝사랑 저주에 걸린 '연알못'(연애를 알지 못하는 사람) 캘리그라피스트 경우연으로 분했다. '이수바라기'로 10년 짝사랑 외길을 걸었다.

신예은은 "10년 동안 한 사람을 좋아하는 인물을 맡았는데, 우연이란 아이는 하나에 몰두를 잘하고 열정과 끈기가 있다"고 역할을 설명했다.

image
/사진=JTBC


실제 신예은이라면 이수와 온준수 중 어느 인물을 선택할 지 묻자 "이수"라며 "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하지 않냐. 편안한 관계가 좋다"고 밝혔다.

옹성우의 첫인상을 묻자 그는 "처음엔 시크하고 도도할 줄 알았는데 이수가 가진 매력을 옹성우 씨가 다 가지고 있더라. 연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자연스레 친해졌다"고 답했다. 연기 호흡에 대해선 "현실에서도 이수와 우연이다. 나에게 대하는 게 이수인지 물어볼 때도 있다"며 웃었다.

'경우의 수'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남녀 경우연(신예은 분)과 이수(옹성우 분)가 친구에서 연인이 되는 경우의 수를 그린 작품. 25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