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PD "신민아 예능감 충분..조세호와 케미 굿"[직격인터뷰]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9.24 11:42 / 조회 : 449
image
/사진='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유 퀴즈 온 더 블럭' 연출을 맡은 김민석PD가 배우 신민아의 존재감과 예능감을 높이 샀다.

지난 23일 오후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신민아가 게스트로 출연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김PD는 24일 스타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신민아 씨가 현장에 문을 열고 들어오셨을 때 MC들이 정말 반가워했다"며 "현장 스태프들도 말은 안 했지만, 표정이 확 밝아지더라"고 말했다.

김PD는 이어 "신민아 씨는 거의 20년 동안 작품 활동을 하면서, 스태프들한테도 만난 적은 없었지만, 우리 모두가 알고 있고 좋아하는 배우가 아닌가"라며 "신민아 씨가 출연한다는 걸 알게 된 후배 PD나 스태프들도 되게 기다리면서 그런 반가움의 표정이 나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신민아는 이날 MC 유재석, 조세호와 유쾌한 토크를 이어가며 즐거움을 선사했다. 김PD는 신민아의 예능감에 대해 "본인은 과소 평가하면서 개인적인 자리에선 웃기다고 말했는데, 촬영하면서 그게 뭔지 알 것 같더라"며 "그걸 잘 담아줄 수 있는 예능이 있다면 충분히 잘 하실 것 같다"고 평했다.

image
/사진='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특히 신민아는 이날 방송에서 조세호를 위해 '엄마 친구' 소개팅을 주선해 웃음을 유발하기도 했다. 김PD는 조세호와 신민아를 '톰과 제리 케미'로 비유하며 "(조)세호 씨는 어느 출연자건 기댈 수 있는 존재 같다"며 "처음 보는 사람도 기댈 수 있게 만들어 주는 분이다. 유재석 씨는 잘 들어주면서 이끌어주고, 세호 씨는 엉뚱한 얘기도 하면서 '여기 편하게 아무 얘기도 해도 되는 곳이야'라고 느낄 수 있게 만들어주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소통의 기술 특집으로 꾸며진 이날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전국 가구 4.0%, 수도권 가구 4.7%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닐슨 코리아 유료가구 플랫폼 기준)을 경신했다. 김PD는 "매주 촬영, 매주 방송이다 보니까 제작진도 이 시국에 지칠 수가 있는데, 그 와중에 반응이 오고 시청률도 오르니까 힘을 많이 얻고 있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