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6' 김종국 "차태현·김정남·양세찬中 마음속 1위?"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0.09.24 09:28 / 조회 : 439
image
/사진제공=JTBC


JTBC '히든싱어6'(기획 조승욱, 연출 홍상훈 신영광)의 7번째 원조가수 김종국이 "절친 트리오 차태현 김정남 양세찬 중 1순위는 누구냐"는 기습 질문을 받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25일 방송되는 '히든싱어6' 김종국 편에는 연예인 판정단으로 김종국의 '찐친'들이 대거 출격한다. '용띠 클럽'으로 25년 우정을 자랑하는 차태현, 터보의 원년 멤버로 함께 데뷔한 뒤 '영혼의 단짝'으로 함께하고 있는 김정남, '런닝맨' 멤버로 김종국 콘서트에서 래퍼로도 나서는 양세찬이 모두 한 자리에 모였다.

MC 전현무는 "이 세 분 중 마음 속 1위는 누굽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김종국은 "아. 어렵네요. 갑자기 이런 걸 해요?"라며 당황했고, 세 사람은 일제히 김종국을 향해 애틋한 눈빛을 보냈다. 김종국의 선택을 받은 한 명은 환호했지만, 나머지 두 명은 "우리 둘이 터보 하자"며 아쉬움을 달래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이날 차태현 김정남 양세찬은 대결 구도를 의식한 듯 저마다 "나야말로 김종국을 제대로 맞힐 수 있다"고 주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차태현은 "내가 술을 마시면 김종국에게 전화를 걸어서 노래해 달라고 하는데, 여자친구한테도 안 해 주는 걸 나한테는 해 준다. 그걸 항상 듣는 내가 틀릴 리가 없다"며 자신만만했다.

김정남은 "눈물 젖은 빵을 같이 먹어 본 사람만이 제대로 안다"며 "귀가 아니라 마음으로 김종국의 목소리를 찾을 수 있다"고 호언장담했다. 이에 양세찬은 "김정남 형이 막상 터보로 같이 활동하신 건 1년 정도밖에 안 되는데, 나는 햇수로 4년이 돼 간다"고 자신이야말로 김종국의 파트너임을 자부했다. 하지만 라운드마다 세 사람의 의견이 어긋나면서 이들은 옥신각신의 끝을 보여줬다.

한편 이날 연예인 판정단으로는 터보가 데뷔한 이후에야 태어난 멤버들로 구성된 걸그룹 (여자)아이들이 나선다. 1997년생 멤버가 최고령인 (여자)아이들은 "전현무 선물~"이라는 노래 가사 덕분에 MC 전현무와 인연을 맺고 '히든싱어6'을 찾았지만, 태어나기도 전에 데뷔한 터보의 노래를 듣고 김종국의 목소리를 맞히느라 난관을 겪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